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511203715945?s=tv_news#none


노조는 곧 '실업'..삼성 수뇌부로 수사 확대?

임소정 입력 2018.05.11 20:37 


[뉴스데스크] ◀ 앵커 ▶


삼성전자서비스에서 있었던 노조 파괴 공작의 최고 책임자에 대해서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수사가 정점을 향하고 있는데요.


삼성전자서비스 차원을 넘어 삼성전자와 삼성그룹 본사에 대한 수사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임소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 파괴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철칙은 노조 설립은 곧 실직이라는 겁니다.


직원들의 생계를 위협해 노조 설립 움직임의 싹을 제거한다는 것으로 여기에는 위장 폐업과 금품 회유가 동원됐습니다.


실제로 노조 설립 움직임이 일었던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4곳은 삼성전자서비스의 지시로 위장 폐업했습니다.


그 대가로 서비스센터장들에게 뒷돈이 지불됐고, 노조를 탈퇴하는 직원들에게는 금품과 재취업 기회가 제공됐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노조 파괴 공작을 진두지휘한 혐의로 최 모 전무와 박 모 노무사 등 모두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특히 노무 담당 최고위직 임원인 최 전무의 수족처럼 움직인 박 노무사는 노조 파괴로 악명을 떨쳤던 '창조 컨설팅' 출신입니다.


검찰은 박씨가 위장폐업의 실무를 담당하고 이후 경총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협상 지연 등 노조 파괴 공작의 실무를 담당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이들이 노조 파괴 공작을 실행에 옮기는 과정에서 삼성그룹 미래전략실과 긴밀하게 협의해온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무노조 경영 기조를 내세웠던 삼성그룹이 그룹 차원에서 노조 파괴를 기획하고 진행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초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결정되면 곧바로 과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노무 담당 임원 소환 조사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임소정입니다.


임소정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