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25202501876?s=tv_news


"DMZ 초소, 북도 뒤로 뺀다"..남북, 공동철수 협상 진행

이서준 입력 2018.07.25 20:25 수정 2018.07.25 23:30 


[앵커]


지난달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제자리 걸음을 하던 남·북·미 관계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북한이 동창리 발사장 해체에 나서면서입니다. 북한이 우리 정부와 미국을 향해서 연일 불만을 드러내고는 있지만, 더디게나마 비핵화 후속 작업을 하고 있다는 것이 한·미 정보당국의 분석입니다.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노력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국방부가 비무장지대내 초소를 시범적으로 철수할 계획을 어제 밝힌바 있는데, 저희 JTBC 취재 결과, 비무장지대 내 초소와 중화기 등을 남북이 함께 철수하기 위해서 구체적인 내용을 협의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국방부는 어제(24일) 비무장지대 에서 감시초소 장비와 인력 등을 시범적으로 철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이 합의한 내용입니다.


[한반도를 가로지르고 있는 비무장지대는 실질적인 평화지대가 될 것입니다.]


국방부는 북한의 조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취재 결과 비무장지대 병력과 장비를 남북이 공동으로 철수하기위해 북한측과 협의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한 역시 감시초소를 후방으로 빼기로 협의가 되고있다"고 밝혔습니다.


철수 규모와 대상, 방법을 놓고도 이미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우린 CCTV 등 장비 위주인데 북한은 병력 위주로 철수해야 해서 이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논의가 진행중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측만 휴전선에서 일방적으로 철수해, 안보 불안을 키우는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지만, 사실과 다르다는 것입니다.


남북이 비무장지대내 군사력을 축소시키는 실질적인 협의를 진행중인 것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다만 청와대측은 북한 장사정포를 후방으로 빼는 것과 관련해서는 "군축과 연관된 문제라 아직까지는 논의되지는 않고있다" 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