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area/honam/919882.html?_fr=mt2


80대 여순사건 유족들 “특별법 네 차례 자동폐기는 안 될 말”

등록 :2019-12-06 13:20 수정 :2019-12-06 13:53


여순사건유족협의회, 6일 국회 정론관서 호소문 발표

“대한민국에 살았다는 자긍심 갖고 눈 감게 해달라”


미국 잡지 <라이프>의 종군 기자 칼 마이던스가 촬영한 여순사건 민간인 학살의 참상여수지역사회연구소 제공

미국 잡지 <라이프>의 종군 기자 칼 마이던스가 촬영한 여순사건 민간인 학살의 참상여수지역사회연구소 제공


여순사건 유족들이 자동폐기될 위기를 맞은 여순사건 특별법의 제정을 눈물로 호소했다.


여순사건유족협의회는 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폭력에 의한 민간인 학살 피해자 1만여명의 70년 통한을 풀어달라. 더는 유족들의 호소에 눈 감고 귀 막지 않아야 한다”고 국회와 정당에 호소했다. 이날 회견에는 여수·순천·광양·구례·고흥·보성·서울 등 7곳의 유족회원들이 참여했다.


유족회는 호소문을 통해 “여순사건 특별법이 16·18·19대 국회에 이어 20대 국회에서도 처리를 차일피일 미루는 바람에 회기만료로 자동폐기될 운명을 맞았다. 국회는 특별법 제정을 서둘러 유족들이 대한민국에 살았다는 자긍심을 안고 남은 삶을 마감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유족회는 “80대 늙은이들이 주책이 없거나 하찮은 이기심 때문에 이러는 게 아니다. 역사를 바로 세우고 피해를 치유하는 일은 나라가 이미 해야 했다. 부디 마지막 남은 분단시대의 금기이자 과제를 풀어내는 일을 더는 미루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국회에는 정인화·이용주·윤소하·주승용·김성환 등이 주도한 5개 특별법안이 발의된 상태다.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등 내용을 담은 이 법안들은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 계류 중이다. 5개 법안의 발의에 서명한 의원은 295명 중 46.8%인 138명에 이른다.


박병찬 유족회 사무국장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의원 129명 중 91명이 동참했다. 정치 셈법이 복잡하긴 해도 여당의 미발의 의원 38명 중 10명만 찬성해도 특별법이 통과된다. 특별법 제정을 당론으로 채택한 민주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