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102204811232?s=tv_news


'수출규제 6개월' 무역성적표..일본 출혈이 훨씬 컸다

정재우 기자 입력 2020.01.02 20:48 수정 2020.01.02 21:22 


[앵커]


그럼 지난 6개월 동안 한일 두 나라 간 무역 성적표는 어떨까요. 두 나라 모두 수출이 줄었지만 더 손해를 본 쪽은 수출 규제를 시작한 일본이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가 한국 경제에 미친 영향, 적어도 지난 6개월간은 우려했던 것보다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이 수출 규제를 시작한 지난해 7월 이후 우리나라의 일본 수출은 7.8% 줄어들었습니다.


반면 일본의 한국 수출 감소폭은 이보다 두 배 가까이 높은 14.6%였습니다.


일본이 수출을 막은 품목은 반도체에 쓰이는 불화수소 등 3개인데, 막상 이들 품목이 전체 일본제품 수입액에서 차지한 비중은 크지 않았습니다.


'노노 재팬'으로 불린 일본제품 불매 운동의 영향도 컸습니다.


일본 맥주가 대표적입니다.


지난해 하반기 한국이 수입한 일본 맥주는 1년 전보다 90% 넘게 줄었습니다.


인스턴트 라면, 청주 등 다른 식품의 수입도 줄었습니다.


의류브랜드 유니클로, 도요타자동차 등도 한국에서 좋은 실적을 내지 못했습니다.


이런 영향으로 지난해 우리나라가 일본과의 무역에서 본 적자폭은 16년 만에 가장 작아졌습니다.


여기에 일본에 가는 한국인 관광객이 줄어든 걸 감안하면 일본의 손실은 상품 수출만 따졌을 때보다 더 커질 수 있습니다.


◆ 관련 리포트

일 수출규제 핵심품목 '고순도 불산액' 국내 양산 성공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413/NB11927413.html


◆ 관련 리포트

아베, 말로만 "관계개선"…징용문제엔 또 '녹음기 반복'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411/NB11927411.html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