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쵸클라누하 성터 위성사진

1980년대 후반에 발굴조사된 스쵸클랴누하 성은 전체 둘레가 약 1.1km 가량 되는 평지성이다. 성벽의 높이는 5~7m이며, 성 주변으로는 너비 5m 가량의 해자가 돌아간다.

쉬코토보 강변에 있는 스쵸클랴누하 마을 가운데에 자리잡고 있다. 스쵸클랴누하-1로 불리는 이 성터의 평면은 방형으로 전체 둘레는 1,000m 정도이고, 성벽 높이는 5~7m이다. 성벽에서 자라는 나무 때문에 위성 사진에서도 윤곽이 뚜렷이 드러난다(사진 17). 네 개의 성문에 옹성이 잘 남아 있고, 성벽 밖으로 해자도 잘 보존되어 있다.
 
아직 정식으로 발굴되지는 않았지만, 초기 철기시대부터 발해를 거쳐 금나라 때까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규모로 보아서 발해 때에는 현급(縣級) 행정구역의 소재지였을 것이다.

스쵸클라누하 성터

스쵸클랴누하 성터 위성사진. 사진제공 : Google
주 : 맨 위 사진을 시계반대방향으로 90도 돌린 듯. 


출처 : http://contents.nahf.or.kr/directory/item.do?levelId=cr_001_0020_0070_0020 (스쵸클랴누하 성터)
http://contents.nahf.or.kr/directory/item.do?levelId=cr_001_0030_0030 (하늘에서 내려다 본 발해 성 터)
관련글 : 스쵸클랴누하 성터 - 동북아역사넷  http://tadream.tistory.com/6964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