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물길 따라 혈세 560억원 '줄줄'
작년 78억3000만원… 매년 증가, ‘예견된 낭비’ 비난 면키 어려워
폭우땐 범람… 시민 안전도 위협
세계일보 | 입력 2013.07.09 23:24 | 수정 2013.07.10 11:04

해마다 서울 청계천 유지·관리 비용이 점점 늘면서 지난해에는 78억3000만원으로 사상 최고액을 기록했다. 복원 당시부터 "인공하천을 유지하려면 해마다 비용이 늘어날 것이므로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던 만큼 '예견된 혈세 낭비'란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9일 서울시설관리공단에 따르면 2005년 10월 1일 청계천을 복원해 개장한 이래 지난해 말까지 청계천 유지·관리에 든 비용은 총 563억5800만원으로 집계됐다. 청계천 복원공사에 들어간 총 비용(3900억원)의 14.4%를 지난 7년간 청계천 보수와 관리에 사용한 셈이다.


서울시는 2005년 청계천을 복원하면서 전기료와 인건비 등 유지·관리비용을 연간 18억원가량으로 예상한 바 있다. 하지만 2005년 청계천이 복원된 뒤 10∼12월 석달 동안 들인 비용만 예상치의 두 배가 넘는 37억8200만원에 달했다.

청계천 유지·관리비는 2007년 72억2900만원을 기록하면서 연간 70억원을 웃돌았다. 2010년과 2011년에는 각각 77억8300만원, 2011년 78억900만원으로 해마다 관리비용이 증가하다 지난해에는 78억3400만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시가 당초 예상한 유지·관리비용의 네 배가 넘는 수준이다. 올해는 청계천 유지·관리비로 77억300만원이 책정됐지만 지금까지의 추세대로라면 결산시 실제 투입 비용은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기준으로 가장 많은 비용이 소요된 항목은 청계천 종합상황실 13명, 유지용수 관리소 12명 등 공단 청계천관리처 직원 62명에 대한 인건비(퇴직급여·복리후생비 포함)로, 36억1900만원이 들었다. 이어 시설을 수리·점검하는 데에는 12억2100만원이 들었으며 청소·경비 비용과 전기료도 각각 10억3699만원, 8억8400만원에 달했다.

이처럼 청계천 관리에 많은 비용이 드는 것은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임기 내 무리하게 복원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자연형 하천이 아닌 인공하천을 만든 것이 주요 원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발원지부터 하류로 자연스럽게 물이 흐르는 구조가 아니라 전기를 이용해 한강물을 역류해 사용하기 때문에 태생적으로 비용을 발생시키는 구조라는 얘기다. 청계천 복원 이후 관리 책임을 맡게 된 공단 측이 울상인 것도 이 때문이다. 공단 관계자는 "비용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애를 쓰고 있지만 구조적으로 전기료 등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데다 이용단가가 오르다 보니 비용이 증가하는 불가항력적인 부분이 있다"며 "당초 청계천 예상 관리비용을 워낙 적게 잡았던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늘어난 관리비용은 고스란히 시민 부담으로 돌아가게 됐지만 집중호우나 태풍이 오는 시기에는 불어난 물이 범람할 위험까지 있어 청계천이 오히려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대상으로 떠오른 것도 문제다. 호우와 태풍으로 인해 청계천 출입이 통제된 횟수는 2010년 36회, 2011년 37회, 지난해 33회로 연평균 35회에 달한다. 올해 들어서도 이미 11회에 걸쳐 청계천 출입이 통제됐다. 2011년 7월과 지난해 10월에는 청계천에서 폭우로 고립됐다 구조되는 일도 발생했다.

이태영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