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치적이라더니.. 사우디 50만가구 수주 무산
공공서 민간 개발 전환으로 국내업체 참여 사실상 막혀
"현실 무시한채 무리한 추진… 물량위주 성과쌓기 지양을"
서울경제 | 박홍용기자 | 입력 2013.07.11 18:23

총 사업비 73조원에 달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주택 50만가구 건설 프로젝트 사업의 국내 업체 참여가 사실상 무산됐다. 이 사업은 사우디 정부가 중동 재스민 혁명 이후 주거복지 확대를 위해 추진했던 초대형 개발사업으로 아랍에미리트(UAE) 원자력발전소와 함께 이명박 정부의 해외건설 진출 성공사례로 꼽았던 대표 프로젝트 중 하나다a.

11일 국토교통부와 중동 현지에 진출한 국내 건설업계에 따르면 사우디 주택청은 토지소유권을 확보해 건설업체에 직접 발주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던 주택 50만가구 개발사업 방식을 최근 토지소유자들이 직접 개발하는 민간사업으로 변경한 것으로 확인됐다.

A사 관계자는 "사우디 정부가 대규모 공공개발에서 민간개발로 사업방식을 전환하게 되면 사실상 우리 업체들이 수주전에 참여할 기회가 사라지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역시 "최근 사우디 주택청이 인프라 건설만 담당하고 민간이 직접 개발하는 방식으로 정책을 선회하는 것으로 안다"며 "시범사업 계약에 참여했던 현지 업체들의 주택사업 계약도 잇따라 취소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이명박 정부 당시 해외시장 확대를 위해 범정부적으로 사업수주를 지원할 만큼 상당한 공을 들인 프로젝트다. 지난해 초 이 전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 당시 국내 건설사들의 참여를 위한 논의가 본격화됐고 양국 실무장관 회담에서 1만가구 규모의 시범사업 참여에 합의하는 등 사업성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실제로 사우디 측 요청으로 국토해양부(현 국토교통부)는 현대건설ㆍGS건설ㆍ대림산업ㆍSK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을 선정했으며 이들 업체는 지난해 말 시범사업 입찰까지 참여했다.

하지만 사우디 정부가 제시한 공사단가와 접점을 찾지 못해 결국 최저가격을 제시한 현지업체에 공사가 맡겨졌다.

여기에 최근 사우디 정부가 사실상 정부 주도의 사업계획을 백지화함으로써 사실상 국내 업체들의 사업참여가 무산됐다.

B건설사 관계자는 "다른 프로젝트에도 초청을 받았지만 메리트가 전혀 없다고 판단해 참여하지 않았다"며 "사업방식까지 바뀐 만큼 국내 업체들의 참여기회는 완전히 사라졌다고 봐도 된다"고 전했다.

업계는 이번 사우디 50만가구 참여무산 역시 가시적 해외진출 성과에 쫓겨 현실을 무시하고 정부가 무리하게 사업을 추진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A건설 관계자는 "현지 업체는 국내 건설사보다 20~30% 저렴한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자재ㆍ인력조달 측면에서 불리한 국내 건설업체들 중 이 가격에 수익성을 맞출 수 있는 곳은 전무하다고 봐도 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정부의 해외 건설시장 지원이 실질적 성과를 거두려면 물량 위주의 치적쌓기에서 벗어나 업체들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해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명박 정부 당시 정부의 무리한 사업참여 요구로 건설업체들이 아직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제대로 된 지원이 이뤄지려면 정부가 아닌 업계의 시각으로 정책을 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co.kr
아부다비=김상훈기자 ksh25th@sed.co.kr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