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30070025204


9월 입국할 유학생 5만명 이상..넘을 산 많은 격리시설 확보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 입력 2020.07.30. 07:00 


1학기에도 3만7000명 입국했는데..임시생활시설 1만실도 안돼

지역 주민 반대 심각·탈출 사례도.."우리 모두의 방파제"


강원도 평창군 주민들이 지난 22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단기체류 외국인을 '더화이트호텔'에 격리시키기로 한 방침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20.5.2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강원도 평창군 주민들이 지난 22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에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단기체류 외국인을 '더화이트호텔'에 격리시키기로 한 방침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20.5.2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 = 오는 9월 2학기 개강을 앞두고 국내에 들어오는 외국인 유학생이 5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들을 수용할 격리시설 확보 필요성이 제기된다.


다만 지역의 반대, 일부 입소자의 격리 이탈 등이 문제로 남아있어 격리시설 확보가 마냥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유학생 5만5000명 예상하지만 임시생활시설 1만실도 안돼


방역당국에 따르면 올 2학기에 입국이 예상되는 외국인 유학생의 규모는 총 249개 학교에 걸쳐 5만5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30일 교육부에 따르면 앞선 1학기에도 외국인 유학생 3만7375명이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중 23명이 코로나19에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이들을 수용할 자가격리 시설은 태부족인 상황이다.


현재 방역당국이 해외입국자들의 격리를 위해 운영하는 임시생활시설은 중앙부처에서 14곳, 각 광역자치단체에서 64곳이다.


중앙부처에서 관리하는 임시생활시설은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9개소(3434실), 해양수산부는 2개소(479실), 고용노동부는 1개소(60실), 국토교통부는 2개소(405실)로 이중 중수본 운영 임시생활시설 9개소에는 28일 기준 2181명이 입소 중이다.


각 광역자치단체에서는 64개소 2799실을 운영 중인데, 이중 901명이 입소 중이다.


현재 임시생활시설에는 적게는 30%에서 많게는 70%선까지 입주해 있는데, 전부 합쳐도 7177개실로 1만실도 되지 않는다. 유학생 외에도 기존 해외입국자들도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격리시설은 더욱 부족하다.


◇지역 반대 심각·탈출사건도…원격 수업 및 추가 시설 확보 "우리 모두의 방파제"


그렇다고 임시생활시설을 확보하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지역 주민들의 반대가 심각하다. 지역감염에 대한 우려와 더불어, 임시생활시설이 지역에 위치하면 관광객 등이 찾기를 꺼리고,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해양수산부는 최근 늘어나는 외국 선박 발 입국자들을 격리하기 위해 부산 서구의 한 호텔을 추가로 임시생활시설로 지정했다가, 주민들의 극심한 반대로 결국 부산 중구의 다른 호텔로 임시생활시설을 변경하기도 했다.


방역당국은 임시생활시설을 통한 지역사회 감염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최근 베트남 국적의 외국인 3명이 임시생활시설을 탈출하는 사건까지 벌어져 우려를 더했다.


이들이 음성 판정 후 격리중이긴 했어도 음성 후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도 있는 만큼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방역당국은 일단 외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이 집중되지 않도록 자국 내 원격수업을 유도하고, 자가격리 거소를 먼저 확보 후 입국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대학교에서는 기숙사 외 대학 바깥의 격리시설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또 지난 3월22일 이후 임시생활시설에 2만3925명이 입소했지만, 현재까지 지역사회 전파가 발생한 사례는 단 한건도 없었다는 점을 들어 임시생활시설로 인한 위험도는 우려하지 않아도 되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임시생활시설은 해외유입의 위험도를 차단하는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한 방파제 같은 시설이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내·외국인의 시설 격리들 담당하는 핵심시설"이라며 "근거가 미약한 불합리한 공포나 일부 이기적인 생각에 따른 무조건적 거부나 폭력은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정부는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임시생활시설 운영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외국인 유학생을 통한 감염병 유입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hjin@news1.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