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111202620460


세계로교회 또 200명 새벽 대면예배..폐쇄 조치에 소송

배승주 기자 입력 2021. 01. 11. 20:26 

[앵커]


방역 지침을 어겨서 7번을 고발해도 천 명 넘게 모여 예배를 한 부산의 한 교회는 오늘(11일)도 새벽 예배를 이어갔습니다. 2백 명가량이 교회에 모였습니다. 결국, 관할구청이 '폐쇄' 조치를 하자 교회 측은 폐쇄를 막아달라는 소송을 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새벽 부산 세계로 교회입니다.


긴 줄이 생겼습니다.


아이를 업고 온 엄마의 모습도 보입니다.


[유튜브 '세계로교회' : 어서 오느라. 어이구. (안녕하세요.)]


평소처럼 새벽 예배가 열린 겁니다.


200명가량이 모였습니다.


[손현보/담임목사 (유튜브 '세계로교회') : 새벽기도에 와서 기도에 동참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강서구청 공무원들이 교회로 들어갑니다.


폐쇄조치를 위한 행정집행을 시작합니다.


오늘 자정부터 기한을 두지 않고 교회 건물을 폐쇄한다는 내용입니다.


[안 하신다고 하셨잖아요. (당분간 안 하죠.) 하게 되면 또 고발도 들어갈 수 있고…]


앞서 이 교회는 대면 예배를 강행해 부산시와 강서구로부터 7차례 고발당했습니다.


시설 운영중단 조치에도 어제 주일 예배엔 1천 명가량 모였습니다.


[손현보/담임목사 : 백화점도 문을 열었어요. 아웃렛도 문을 열었습니다. 마트도 갑니다. 교회만 100% 비대면으로 하라 이게 상식적으로 공정합니까?]


부산 서부장로교회도 사실상 오늘부터 시설이 폐쇄됐습니다.


이곳도 여러 차례 고발과 운영중단 명령에도 어제 또 대면예배를 진행했습니다.


560명가량이 모였습니다.


[이탁원/부산 서부장로교회 부목사 : 나이 드신 분들 집에 혼자 계시니까 집에서 뭘 볼 수가 없는 거예요. 근처니까 오셔서 예배드렸는데…]


교회 측은 종교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며 반발했습니다.


세계로교회는 오늘 법원에 폐쇄를 막아달라며 가처분 신청도 했습니다.


하지만 부산시와 강서구청은 폐쇄 조치마저 어기면, 교회 간판을 없애고 추가 고소까지 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