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40711.22006204325

4대강 사업 썼던 장비 물속에 그대로 방치
녹슨 드럼통·오염방지판 등 제2낙동대교 주변에 버려져, 낙동강 곳곳 어선안전 위협
국제신문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2014-07-10 20:43:54/ 본지 6면

'4대강 살리기 사업' 준설 작업 이후 낙동강 하류 곳곳에 방치된 철제 부표. 김동하 기자 kimdh@kookje.co.kr

침몰한 준설선 수년째 방치
기름 유출로 환경오염 우려

부산 낙동강 하류 곳곳에 '4대강 살리기 사업' 준설 작업 때 버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작업도구들이 방치돼 조업 어선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또 침몰한 준설선들까지 수년간 방치되면서 기름이 유출, 환경오염 우려도 높다.

10일 오후 부산 북구 제2낙동대교 아래 낙동강 수역. 이곳은 4대강 사업이 진행됐던 4공구로, 여기서 100m가량 떨어진 수역에 녹슨 철제 드럼통이 떠 있었다. 취재진과 함께 현장을 확인한 어민은 4대강 사업 당시 물속의 흙과 오물을 퍼 올리던 준설선의 정박에 쓰였던 닻 위치를 표시하는 부표라고 설명했다. 이런 철제 부표는 제2낙동대교와 화명대교 사이 곳곳에 떠 있으며, 한결같이 직경 10㎝가량의 밧줄이 부표에 묶여 있었다.

구포어촌계 측은 "철제 부표에 어선이 부딪혀 큰 사고가 날 수 있다. 실제 어선의 스크루가 부표의 밧줄에 걸려 고장 나거나 부숴진 적도 있었다. 이 때문에 어민들이 야간 조업에 나서길 꺼린다"고 말했다.

또 어민들은 준설 과정에서 발생한 오염물 확산을 막는 데 사용한 오염방지판 관련 설치물도 그대로 물속에 버려져 있다고 주장했다. 준설 업체가 작업을 마친 뒤 오염방지판을 물 위에 고정하는 데 사용한 닻과 부표, 쇠줄, 밧줄을 물속에 그대로 버렸다는 것이다.

어촌계 한 관계자는 "준설 작업 때 생긴 퇴적토를 뭍으로 배출하는 데 사용한 파이프 150m가량도 물속에 그대로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뿐만 아니다. 2012년 9월 태풍 '산바' 내습 당시 강 위에 떠다니다 제2낙동대교를 들이받고 침몰된 200t급 준설선들이 여전히 강 속에 방치돼 있다. 부산 북구에서 경남 김해 상동 구간 낙동강에 침몰한 채 방치된 준설선은 모두 4척에 달한다. 침몰한 준설선에서 기름이 유출돼 수질 오염은 물론 어류의 서식 환경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구포어촌계 조호상 계장은 "날이 더울 땐 물 표면에 기름이 둥둥 떠 있는 모습을 자주 발견한다"며 "지난 2년간 수차례 부산국토관리청에 진정을 넣었지만, 최근에야 실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부산국토관리청은 "수중에 방치된 철제 와이어와 밧줄 등 각종 장애물에 대해 현황 조사를 진행 중이다. 별도의 정비 방안을 빠른 시일 안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침몰한 준설선 실태 등에 대한 수중 조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