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mirror.enha.kr/wiki/%EA%B9%80%EC%99%84

김완

조선 중기의 무신이자 충무공 이순신의 부관

金浣. 1546~1607. 조선 중기의 무신. 자는 자는 언수(彦粹), 호는 사성당(思誠堂)이며 경상북도 영천에서 태어났다. 임진왜란 때 사도 첨사로 충무공 이순신 휘하에서 전공을 세운 인물. 그리고 난중일기에서 근무태만으로 제일 먼저 이순신에게 벌을 받은 무장[1]이기도 하고, 그 외에도 제법 많이 개겨서 자주 처벌받았다. 통제사또 성격을 생각하면 진즉에 목이 안 달아난 게 용할 지경이다.

그래도 임진왜란 때 이순신을 따라 출전하여 해전에서 적의 배를 탈취하거나 목을 베어 오는 등 용맹을 떨치며 많은 공을 세웠으며, 또한 초기에 벌을 받아서 상관인 이순신에게 찍혔을 수도 있었을텐데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친밀한 관계였는지(또는 능력이 아까워서 봐줬다가, 후에 호감을 가졌던가) 난중일기 곳곳에 이순신과 함께 술을 마시거나 활을 쏘는 등 함께 어울리는 모습이 자주 나타난다. 아닌게 아니라 김완이 한 행동이 문제된 수위가 일반적으로 보기에는 문제 없지만, 통상대감이 보기에는 군기 빠진다고 처벌된 것이라 해석이 가능하다. 명량해전에서 서술된 것을 살펴본다면, 통상대감 스스로도 자신이 설정한 기준이 어떠한지를 잘 알고 있으며, 이런 설정이 현장 지휘능력 유지라는 점에서 김완 역시도 이러한 처벌에 수긍했을 것이다. 그럼에도 이러한 기록 때문에 밑에 나오는 불멸의 이순신에서 다운그레이드 대상자에 포함되어 제대로 피해를 입었다.

그 후 원균의 칠천량 해전 때 참전했다가 패하고 일본에 끌려갔으나 탈출했고, 그 후 패전의 원인을 두고 원균을 비난하다 선조에게 찍혀 왜란이 끝난 후에야 함안군수로 있다가 사망했다.

김경진과 안병도가 공저한 소설 임진왜란(김경진) 1~2권의 칠천량 해전 관련 장면 대부분이 김완의 후손들이 1918년에 정리한 행장기인 해소실기에 기반해서 작성되었다. 재미있는 것은 김억추의 행장기인 현무공실기(1908년)와 마찬가지로 행장기이며 너무 긴 시간이 지난 뒤에 간행되었기 때문에 신뢰하기 어려워 보임에도 불구하고, 실록에 남은 기록과 사실상 일치하며 개인의 공훈이나 유능함을 과장하는 경향없이 담담하게 작성되어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공통적으로 과장이 심한 동북아시아 3국의 행장기들 사이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경우. 말 그대로 가전 문서류를 그대로 취합한 사료집으로서의 성격이 강한 책이다. 이 때문에 해소실기를 유네스코 기록 문화 유산에 올려, 기존 등재된 조선왕조실록, 난중일기와 더불어 정유재란에 대한 객관적 시각을 가진 조상께 대한 예의를 표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임진왜란 > 인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운룡[李雲龍,1562~1610] - doopedia  (0) 2014.07.15
김완 (1546년) - 위키  (0) 2014.07.15
김완 - 엔하위키미러  (0) 2014.07.15
이운룡 - 엔하위키미러  (0) 2014.07.15
이운룡[李雲龍] - 민족문화대백과  (0) 2014.07.15
진린 - 엔하위키미러  (0) 2014.06.21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