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09200411283?s=tv_news


교회로 복지시설로..'탁구공'처럼 번진다

홍의표 입력 2020.06.09. 20:04 수정 2020.06.09. 20:09 


[뉴스데스크] ◀ 앵커 ▶


이어서 코로나19 관련 소식 알아 보겠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탁구장과 방문판매업체를 통한 집단 감염이 동시 다발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코로나19 고 위험군인 어르신들이 머물고 있는 복지 시설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습니다.


또 관악구에 이어서 성남의 또다른 방문 판매업체에서도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먼저 홍의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오늘 낮, 경기도 광명 종합사회복지관.


출입문은 굳게 닫혀 있고, 건물 주변은 추가 방역 작업으로 분주합니다.


이 건물 2층 어르신보호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복지관 건물 전체가 잠정 폐쇄됐습니다.


센터 회원인 70세 여성이 이틀 전 감염된 사실이 알려진 후 45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는데, 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80대 회원 3명과 센터장, 간호조무사, 요양보호사 등 직원 3명입니다.


감염의 시작은 또 '탁구장'이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양천구 탁구장에서 시작된 감염이 용인의 교회로, 또 그 교회에서 광명에 소재한 복지관으로 연결되었습니다."


70세 여성이 지난달 말 참석한 '용인 큰나무교회' 예배에서 양천구 탁구장을 다녀온 확진자와 접촉했고, 지난 3일과 4일, 광명 어르신보호센터를 찾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낮 시간에 노인에게 돌봄 서비스와 식사 등을 제공하는 시설에서 마스크를 벗고 밥을 먹으면서 번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광명시는 같은 건물에 있던 아동센터 직원과 어린이 등 74명을 상대로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방문판매업체와 관련된 연쇄 감염도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관악구의 '리치웨이'를 방문했던 60대 여성이 성남 분당구의 방문판매업체 '엔비에스 파트너스'를 두 차례 찾았는데, 직원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겁니다.


서울 금천구의 한 교회에서도 리치웨이 방문자와 접촉한 60대 교인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교인은 지난 주말 이틀 연속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이 90여 명에 대해 긴급 검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MBC뉴스 홍의표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효, 이주혁 / 영상편집: 박병근)


홍의표 기자 (euypyo@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