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251


채널A기자 “사측이 기자 휴대전화 검찰에 제출했다” 내부 반발

진상조사위 조사결과 관련 채널A 기자총회 예고… 이동재 기자 측 “채널A 조사위 발표, 사실 부합하지 않아”

박서연 기자 psynism@mediatoday.co.kr 승인 2020.05.25 15:34


채널A(대표이사 김재호·김차수)가 25일 자사 기자의 취재윤리 위반 및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사건 당사자이자 이번 논란의 핵심 인물 이동재 채널A 기자의 소송대리인과 채널A 기자들이 사측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 기자의 소송대리인인 주진우 변호사는 25일 오후 입장을 냈다. 주 변호사는 “‘채널A 진상조사위원회 발표’는 ‘부실한 조사 및 한정된 증거’를 토대로 성급히 ‘추정적 결론’을 낸 것이다. 상당 부분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주 변호사는 “이동재 기자는 ‘검찰 고위 관계자’와 본건 취재 과정을 사전·사후에 공모한 사실이 전혀 없고 제보자X에게 들려준 음성 녹음파일은 ‘검찰 고위관계자’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보다 구체적 사실관계는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검언유착 의혹에 휩싸인 채널A가 22일 오후 메인뉴스를 통해 자사 기자의 취재윤리 위반을 인정하고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사진=뉴스A 화면 갈무리.

▲검언유착 의혹에 휩싸인 채널A가 22일 오후 메인뉴스를 통해 자사 기자의 취재윤리 위반을 인정하고 시청자들에게 사과했다. 사진=뉴스A 화면 갈무리.


주 변호사는 채널A가 이동재 기자의 취재 도구를 동의 없이 검찰에 제출한 사실도 비판했다. 주 변호사는 “채널A는 진상조사 과정에서 이동재 기자의 휴대전화·노트북을 사실상 강압적으로 제출받고, 당사자의 사전 동의 없이 ‘포렌식 사설 업체’를 검찰에 알려줘 압수수색을 받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채널A는 회사에서 보관 중이던 이 기자의 휴대전화를 검찰에 제출했다. 채널A 고위관계자는 지난 14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검사를 만나 회사에서 보관 중이던 이 기자의 휴대전화 2대를 본인 동의 없이 제출했다.


주 변호사는 “채널A 진상조사 과정 및 결과 발표 모두 이동재 기자의 ‘기본적 절차적 권리’나 인권이 무시된 채 이뤄졌다. 변호인으로서 심히 유감”이라며 “기자의 휴대전화나 노트북 등 취재 도구는 ‘언론 자유의 가장 핵심적이고 본질적인 부분’이다. 그래서 언론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기자들이 몸으로 막아왔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채널A 기자들도 사측이 검찰 관계자에 포렌식 업체를 알리고 이동재 기자 휴대전화를 제출한 사실에 “사측의 설명이 있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채널A 복수의 취재원들은 “지난달 28일부터 2박3일 동안 이뤄진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응해 기자들이 스크럼을 짜고 대응했는데 검찰 관계자에게 채널A 기자들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맡겼던 사설 포렌식 업체 주소를 몰래 알려준 점을 해명해야 한다”고 짚은 뒤 “지난 14일 이동재 기자의 휴대전화를 어떤 동의나 설명 없이 검찰에 제공한 것이 맞는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채널A 본사를 압수수색 했다. 채널A 기자들은 검찰의 압수수색에 반발하며 2박3일간 현장 대치했다. 사진=채널A노조 제공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채널A 본사를 압수수색 했다. 채널A 기자들은 검찰의 압수수색에 반발하며 2박3일간 현장 대치했다. 사진=채널A노조 제공


채널A 기자들은 “취재원 보호는 언론윤리강령에 나오는 최우선 가치다. MBC가 모든 자료제출을 거부하는 상황에서 채널A 사측은 각종 취재원 정보가 담긴 휴대전화를 몰래 검찰에 제출했다”고 비판했다.


내부 구성원들은 ‘채널A 기자 취재윤리 위반 논란’이 계속되는 동안 진상조사위 진행 과정 및 조사 결과 관련 내용을 사내가 아닌 채널A 외부에서 보도 등으로 접해야 했다. 구성원들 사이에서 회사에 대한 근본적 불신이 점점 커지는 모양새다.


채널A기자협회(회장 김종석)는 25일 오후 7시40분 기자총회를 연다. 이날 기자총회에는 진상조사위 결과 설명 및 질의응답이 이뤄질 계획이다.


이동재 기자는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전 신라젠 대주주) 측에 접근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우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회유·협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기자가 이 전 대표 측 인사(‘제보자X’로 불린 지아무개씨)를 회유하기 위해 직접 만나 보여주고 들려줬다는 ‘윤 총장 최측근 현직 검사장’ 녹취록이 주목됐다.


채널A 진상조사위는 25일 오전 “이 기자가 조사위 조사 직전 휴대전화 2대를 초기화하고 노트북PC를 포맷해 녹음파일 등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면서 “이 기자가 지씨에게 들려준 녹음파일은 이 기자에 의해 삭제된 것으로 판단되지만 자신의 노트북PC와 2대의 휴대전화 외에 별도로 보관하고 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이 기자는 취재원 음성을 녹음해 지씨에게 들려줬고 녹음파일 또는 녹취록을 조작해 취재에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동재 기자는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전 신라젠 대주주) 측에 접근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우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회유·협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기자가 이 전 대표 측 인사(‘제보자X’로 불린 지아무개씨)를 회유하기 위해 직접 만나 보여주고 들려줬다는 ‘윤 총장 최측근 현직 검사장’ 녹취록이 주목됐다.


채널A 진상조사위는 25일 오전 “이 기자가 조사위 조사 직전 휴대전화 2대를 초기화하고 노트북PC를 포맷해 녹음파일 등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면서 “이 기자가 지씨에게 들려준 녹음파일은 이 기자에 의해 삭제된 것으로 판단되지만 자신의 노트북PC와 2대의 휴대전화 외에 별도로 보관하고 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이 기자는 취재원 음성을 녹음해 지씨에게 들려줬고 녹음파일 또는 녹취록을 조작해 취재에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