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media.daum.net/digital/others/newsview?newsid=20140831171707276

'백색왜성' 죽었다 살아나 '초신성 폭발' 포착
서울신문 | 입력 2014.08.31 17:17

[서울신문 나우뉴스]한번 죽은 별인 백색왜성이 재점화해 초신성 폭발을 일으키는 특이한 현상이 사상 최초로 증명됐다.

최근 독일과 러시아 공동 천문학 연구팀은 "초신성 폭발 시 생성된 방사성 물질에서 분출한 감마선 광선을 사상 처음으로 관측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백색왜성(white dwarf)은 우리의 태양같은 항성이 진화 끝에 나타나는 종착지다. 곧 별이 죽으면 백색왜성이 되는 것인데 특이하게도 다시한번 빛을 발하며 '부활'하는 현상을 일으킨다. 학계에서는 이를 'Ia형 초신성'이라 부르는데 백색왜성이 주위 별의 도움을 받아 핵융합을 일으켜 다시 빛을 발하는 것으로 추측해 왔다.



독일과 러시아 공동 연구팀의 성과는 바로 이 과정에서 분출하는 방사성 물질을 실제 탐지하는데 성공한 것이다.  이번에 연구대상이 된 초신성은 SN2014J로 지구에서 큰곰자리 방향으로 1,150만 광년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지난 1월 처음 발견된 SN2014J는 다른 별에서 날아온 물질이 백색왜성에 쌓이다가 일정한 질량이 돼 폭발했다.

논문의 선임저자 막스플랑크 천체물리학 연구소 유진 츄르초프 박사는 "지금까지 Ia형 초신성 폭발은 너무 먼 곳에서 폭발해 감마선을 탐지할 수 없었다" 면서 "이에반해 SN 2014J는 지난 40년 동안 지구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일어난 초신성 폭발"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논문은 기존 이론에 대한 명백한 증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유명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28일자에 게재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