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26104047879


"문재인 구속" 백악관에 또 나라망신 청원..10만명 동의

박민기 입력 2020.05.26. 10:40 


26일 오전 10시 기준 11만5120명 동의

"미국에 코로나19 퍼트려 대학살 주도"

"북한·중국과 결탁하고 국가 안보 붕괴"

나라 망신 자초 논란.."자기 얼굴에 X칠"


[서울=뉴시스] 미국 백악관 청원 홈페이지 '위 더 피플'에 "문재인을 구속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원이 게시됐다. 지난달 23일 올라온 이 청원에는 26일 오전 10시 기준 11만5120명이 동의했다. '한 달 내 10만명 동의'라는 답변 기준을 충족시킨 만큼, 60일 이내에 백악관으로부터 이에 대한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다. 2020.05.26. (사진 = 위 더 피플 갈무리)

[서울=뉴시스] 미국 백악관 청원 홈페이지 '위 더 피플'에 "문재인을 구속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원이 게시됐다. 지난달 23일 올라온 이 청원에는 26일 오전 10시 기준 11만5120명이 동의했다. '한 달 내 10만명 동의'라는 답변 기준을 충족시킨 만큼, 60일 이내에 백악관으로부터 이에 대한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다. 2020.05.26. (사진 = 위 더 피플 갈무리)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최근 미국 백악관 청원 홈페이지에 대한민국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에서 조작이 이뤄졌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청원이 올라간 이후, 이번엔 "문재인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는 주장이 백악관 청원 게시판에 올랐다. 이 청원에는 10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26일 백악관 청원 사이트인 '위 더 피플'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이 사이트에는 "미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퍼트리고 한·미 동맹을 위협하는 문재인을 구속하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11만5120명의 동의를 얻었다.


게시 이후 한 달 이내에 10만명 이상 참여라는 백악관 청원의 답변 기준을 충족시킨 만큼, 60일 이내에 백악관으로부터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이 청원글은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태평TV'를 운영하는 김일선 전 한양대 경영대학 겸임교수가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김 교수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10만명 달성 축하 영상을 통해 "30일 안에 10만명이 서명해야 하는데 '(청원 게시) 20일이 됐을 때도 2만명 밖에 서명하지 않았으니 포기하라'는 말이 많았지만 드디어 해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백악관 청원에서 세 가지 이유를 들며 문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이 미국에 중국바이러스를 퍼트리며 미국 내 대학살을 주도했고, 불법적으로 한국의 첫 번째 혈맹인 미국과 한국의 국가 주권을 찬탈하면서 동북아지역에서 한·미 동맹을 위협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은 북한 및 중국과 결탁해 인도태평양에서의 국가 안보를 붕괴시켰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청원 참여를 인증하는 글들도 눈에 띄었지만, '나라 망신'을 우려하는 부정적인 반응들이 다수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청원 참여를 독려하는 글에 "이건 진짜 속국도 아니고 자주 능력도 없는 것들이 남의 나라에 청원을 하느냐. 미국 가서 살면 안 되겠느냐"는 댓글을 적었고, 다른 네티즌은 "자기 얼굴에 X칠하고 있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달 18일에는 "한국선거가 여당과 문재인에 의해 조작됐다"는 제목의 청원글이 백악관 청원 사이트에 올라오기도 했다. 이 청원 역시 게시 약 20일 만에 1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고, 백악관의 공식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