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op.co.kr/A00000801647.html

박승춘 보훈처장, 국감서 ‘구두 업무보고’ 고집 부리다 혼쭐
박상희 기자 psh@vop.co.kr 발행시간 2014-10-10 12:07:15 최종수정 2014-10-10 12:07:15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양지웅 기자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10일 국정감사 자리에서 불성실한 태도로 여야 의원들에게 혼쭐이 났다.

이날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박 처장은 "보훈처 업무는 첨예한 논란이 됐으므로 정부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고 싶다"며 구두로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우택 정무위원장은 "업무보고 유인물은 이미 배포가 됐으니 위원회의 서면 보고 결정을 따라달라"고 거듭 설득했지만 박 처장은 "전 국민이 TV로 보고 있는 만큼 구두로 보고 하겠다"며 버텼다.

급기야 정 위원장이 "지금 국회를 설득하러 왔느냐"고 고성을 지르고, 여야 의원들도 박 처장의 고집을 부리는 태도를 강하게 질타했다.

새누리당 의원들마저 "황당하다"며 박 처장의 태도를 비판했다. 새누리당 간사인 김용태 의원은 "황당한 상황"이라며, 정부 입장을 피력하려면 국민을 상대로한 기자회견을 통해 하라고 질타했다. 같은당 김태환 의원도 "정식으로 인사와 간부소개를 하고 건의사항을 말할 수 있지만 이렇게 하는 건 아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야당 간사인 김기식 의원은"보훈처장이 지금 보여주는 태도는 피감기관장의 태도가 아니고 국감을 개인적인 정치적 선전의 장으로 삼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당 박병석 의원도 "보훈처장은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달라"고 비판했다.

결국 박승춘 처장은 15분여 동안의 논란 끝에 업무보고를 서면으로 대체했다. 별도의 사과는 없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