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12/11/0200000000AKR20111211033000001.HTML

민주, 야권통합안 진통속 전대 가결(2보)
몸싸움ㆍ찬반논란 속 표결..반대측 '정족수 논란' 소송전 가능성
금주 합동수임기관 회의서 합당결의..연내 지도부 선출 총선체제 전환 목표

(서울=연합뉴스) 최이락 기자 = 민주당은 11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임시 전국대의원대회(전대)를 열고 '혁신과통합'이 주축인 시민통합당과의 합당 및 한국노총, 시민사회 등 민주진보세력과의 통합을 진통 끝에 의결했다.

이에 따라 야권은 민주당과 시민통합당, 한국노총,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야권통합정당(약칭 민주당), 그리고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 통합연대가 합당한 통합진보당 구도로 재편되게 됐다.

민주당은 이날 통합 찬성파들과 반대파들간에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진통 끝에 통합안을 표결에 부쳐 참석 대의원 5천820명 가운데 찬성 4천427명으로 가결했다. 반대는 640명이었다.

민주당은 이런 개표 결과를 놓고 정족수 충족 여부에 대한 논란이 제기되자 최고위원회와 전당대회 준비위를 거쳐 당무위원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통합안 가결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렸고 이석현 전대위원장은 가결을 선포했다.

그러나 현 방식으로의 통합을 반대하는 측에서는 투표 참여 대의원이 총 5천67명으로 의결 정족수인 재적 대의원 과반수(5천282명)에 미달, 무효라고 주장하며 소송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법적 분쟁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반대파측에서 소송을 제기하면 그 결과에 따라서는 민주당과 시민통합을 중심으로 한 야권통합 논의가 급제동이 걸리며 민주당은 극심한 혼란에 휩싸일 수도 있어 주목된다.

민주당은 또 이날 전대에서 최인기 위원장, 조정식 간사 박병석, 최규성 의원, 박양수 전 의원 등 7명을 합동수임기관에서 활동할 당 통합수임위원회 위원으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시민통합당(7명)과 한국노총(3명)측과 이르면 12일부터 합동수임기관 회의를 열어 합당 결의, 당명 결정, 강령ㆍ당헌 제정, 지도부 선출 방식 및 일정 선정 등 신당창당을 위한 실무 작업에 본격 돌입한다.

야권통합정당은 당명의 약칭을 민주당으로 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각 진영별로 정식 명칭 공모에 나서는 등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통합정당은 연내를 목표로 하되 늦어도 내달 초에는 지도부 구성을 마무리하고 총선체제로 전환할 방침이지만 지도부 경선 방식 등을 둘러싸고 아직 각 진영간 구체적인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여서 논의 과정에서 다소 논란이 예상된다.

choinal@yna.co.kr   2011/12/11 22:00 송고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