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왕 - 위키

백제/왕 2014. 10. 23. 07:27
출처 : http://ko.wikipedia.org/wiki/%EB%B2%95%EC%99%95

법왕

백제의 29대 국왕
본명 : 부여선(扶餘宣)
재위 : 599년 ~ 600년

법왕(法王, ? ~ 600년 5월, 재위: 599년~600년)은 백제의 제29대 국왕이다. 재위기간 중 불교를 숭상하여 미륵사지를 건설하였으나, 불교를 너무 숭상한 탓에 어부들에게 그물과 고기잡는 도구를 불태울 것을 명했다고 한다.

삼국사기 권27 백제 법왕편에 의하면 혜왕의 아들이라 하나, 일본서기에 의하면 위덕왕의 아들이라 한다. 이름은 선(宣) 또는 효순(孝順). 후임자인 무왕과의 혈연관계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생애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의하면 그는 혜왕의 아들이라 한다.[1] 한편 김부식은 중국 사서인 수서의 내용도 기록하여 법왕은 혜왕의 장자이고, 혜왕이 죽자 법왕이 계승했다고 하고, 수서에서는 법왕은 위덕왕의 아들이라 한다고 부기하였다. 일본서기에는 위덕왕의 막내아들이자 아좌태자의 동생이라고 한다. 중국의 사서인 수서에서도 창왕(위덕왕)의 아들로 전한다.

598년 9월, 위덕왕이 중국 수나라에 표문과 조공을 바치자, 고구려는 이를 문제삼아 백제의 변경을 공격하였다. 이때 효순은 백제의 장군으로 고구려군을 맞아 싸웠다. 고령으로 왕위에 오른 혜왕이 599년에 사망하자 바로 즉위하였다.

법왕은 불교를 매우 숭상하여 미륵사지를 건설하였다. 그러나 불교를 너무 숭상한 탓에 백성들에게 물고기를 잡는 그물과 어업 조업 도구들을 태워버리고, 산에 있는 매를 풀어주라는 다소 황당한 명을 내렸다.[2]

그는 왕위에 오른 지 2년 만에 죽었다. [3] 600년 5월 갑자기 사망하였지만 그의 사망 원인에 대해서는 기록이 나타나지 않는다. 불교를 숭상하여 시호를 법왕으로 하였다.

후임자인 무왕과의 관계를 두고, 무왕이 위덕왕의 서자 혹은 위덕왕의 서손자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삼국사기》에서는 무왕이 법왕의 아들로 기록되어 있다. 그 밖에 일본의 오오지 씨와 도요다 씨의 족보에 의하면 법왕의 아들은 진이왕(辰爾王)이고, 무왕은 법왕의 손자로 나타나 있다.

가족

부왕 : 혜왕
모후 : 왕후 해씨(王后 解氏)
    왕후 : 왕후 해씨(王后 解氏)
        장남 : 진이왕(辰爾王)[4][5]
        차남 : 무왕(武王 璋)

관련 작품
 
드라마
《서동요》(SBS, 2005년~2006년, 배우:김영호)

주석
 
[1] 김부식 (1145). 〈본기 권27 법왕〉, 《삼국사기》 “法王 諱宣 或云孝順 惠王之長子 惠王薨 子宣繼位 隋書以宣爲昌王之子 (법왕(法王)은 이름이 선(宣)<혹은 효순(孝順)이라고도 하였다.>이고 혜왕의 맏아들이다. 혜왕이 죽자 아들 선이 왕위를 이었다. <수서(隋書)에는 선을 창왕(昌王)의 아들이라고 하였다.>)”
[2] 김부식 (1145). 〈본기 권27 법왕〉, 《삼국사기》 “冬十二月 下令禁殺生 收民家所養鷹鷂放之 漁獵之具焚之 (겨울 12월에 명령을 내려 살생을 금지하고 민가에서 기르는 매와 새매를 거두어 놓아주게 하였으며, 고기 잡고 사냥하는 도구들을 태워버리게 하였다. )”
[3] 김부식 (1145). 〈본기 권27 법왕〉, 《삼국사기》 “二年 春正月 創王興寺 度僧三十人 ... 夏五月 薨 上諡曰法 (2년(600) ... 여름 5월에 왕이 죽었다. 시호를 올려 법(法)이라 하였다. )”
[5] 네이버 인조이재팬 


전 대
혜왕
제29대 백제 국왕
599년 - 600년
후 대
무왕

 



 

'백제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법왕 - 엔하위키미러  (0) 2014.10.23
법왕 [法王] - 민족문화대백과,한국사DB,위키  (0) 2014.10.23
법왕 - 위키  (0) 2014.10.23
혜왕 - 문화콘텐츠  (0) 2014.10.22
혜왕 - 엔하위키미러  (0) 2014.10.22
혜왕 [惠王] - 민족문화대백과,한국사DB,위키  (0) 2014.10.22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