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21201014197?s=tv_news


"사전투표 조작" 도 넘은 선동..백악관 청원까지?

정진욱 입력 2020.04.21 20:10 


[뉴스데스크] ◀ 앵커 ▶


일부 유튜브 채널에서 이번 총선의 사전 투표를 두고 조작설을 제기했습니다.


선거 관리 위원회가 "터무니없는 가짜 뉴스"라고 직접 해명했지만 정치인까지 가세하면서 힘을 받자 아예 "진실을 밝혀달라"면서 미국 백악관에 청원까지 올렸습니다.


먼저, 정진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일부 유튜버가 주장하는 사전 투표 조작설은 크게 세 갈래입니다.


먼저 투표함이 통째로 바꿔치기 됐다는 주장은 총선 다음날부터 지금까지 6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정 모 씨/사전 투표 참관인] "오늘 1시간 전에 확인을 했는데, 제 필체가 아닙니다. 어디서 나온 건지 모르겠습니다."


사건선거의 득표율이 비슷하다는 것을 근거로 특표율이 조작됐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전 의원은 최소 12곳의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고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은 의원총회에 이어 유튜브에 직접 출연해 자신이 낙선한 지역구를 거론했습니다.


[민경욱/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똑같은 비율의 사람이 저를 좋아하고 똑같은 비율의 사람들이 이정미 후보도 좋아한다? 그건 좀 이상하죠."


중앙선관위는 모두 '가짜 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수도권의 사전투표 득표율이 민주당과 통합당 각각 63%, 36%로 모두 일치한다"는 보수 유투버의 주장과 달리 실제로는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 모두 제각각 달랐다고 설명했습니다.


[선관위 관계자] "투표함 바꿔치기 이런 거는 기존에도 나왔던, 반복되는 얘기고. 득표율을 뭐 조작해서 거기에 맞춰서 투표지를 더하거나 뺐다, 그런 건 있을 수 없는 일이고요."


대량의 투표용지가 파쇄됐다는 주장 역시 선관위가 사전에 시행한 테스트용 용지를 오해한 것이라고 공식 해명했습니다.


선관위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이런 주장은 엉뚱하게 미국 백악관 청원으로까지 올라갔습니다.


"여당과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총선이 조작됐다"는 내용입니다.


지난 18일 올라온 백악관 청원에는 지금까지 2천여 명이 몰려 서명한 상태입니다.


MBC뉴스 정진욱입니다.


(영상편집: 김현국)


정진욱 기자 (coolj@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