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22202209567?s=tv_news


법무부·수사팀과 잇단 파열음..술렁이는 검찰

조명아 입력 2020.06.22. 20:22 


[뉴스데스크] ◀ 앵커 ▶


앞서 들으셨지만 윤석열 총장은 법무 장관은 물론 검찰 내에서도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안팎의 내홍을 겪고 있는 검찰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조명아 기자.


◀ 기자 ▶


네, 대검찰청입니다.


◀ 앵커 ▶


검언 유착 사건을 '전문 수사 자문단'에 붙인다고 검찰이 발표를 했는데 이것 때문에 검찰 내부에 갈등이 있는 거 같습니다.


◀ 기자 ▶


네 지난 금요일 대검 간부회의에 참석했던 간부들 말을 들어보면요.


검언유착 사건을 자문단에 붙일 지 오늘 다시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자문단 소집은 이미 결정이 됐다고 지난 토요일 대검이 공식 확인을 한 마당에 추가 회의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은데요.


실제로 회의가 열렸는지는 이 시간까지도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대검 대변인도 이걸 확인해 줄 수는 없다고 했는데요.


그러면서 '자문단 소집을 결정하는 건 총장이다'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또 '수사팀과 대검 수뇌부의 의견이 반드시 달라야 자문단을 소집하는 건 아니다', '사건 처리 과정에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는 걸 고려했다'고도 했습니다.


사실 이 자문단은 2년 전 '강원랜드 수사 외압 의혹' 때 대검과 수사팀이 극명하게 대립해 문무일 당시 총장이 처음 소집했는데요.


더욱이 이번에는 검찰 구성원도 아닌, 수사를 받는 피의자가 요청한 자문단 소집이 받아들여진 걸 놓고 논란은 여전합니다.


◀ 앵커 ▶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의 이른바 '진술 강요' 의혹을 두고도 검찰 내 갈등이 있단 말이죠.


추미애 장관의 지시에 윤 총장이 반응을 했는데 그걸 두고 여러 말이 나온다고요?


◀ 기자 ▶


네, '진술 강요' '위증 교사' 등으로 불리는 이 의혹, 윤 총장은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 조사를 하라고 했죠.


그런데 의혹을 폭로한 비망록의 주인공 고 한만호 씨의 수감 동료인 한은상 씨가 '나는 대검 감찰부에서 조사를 받겠다'며 중앙지검 조사를 거부했는데요.


'이 사람을 대검에서 조사하라'고 한 게 추미애 장관의 지시였습니다.


이후 사흘이 지나 휴일인 어젯밤 늦게, 대검이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위증교사 의혹 진정 사건'에 대해 중앙지검과 대검 감찰과 양쪽에서 하되, 대검 인권부장이 총괄을 하라고 했습니다.


한 사건을 두 곳에서 공식 조사하는 이상한 모양새가 됐죠.


또 대검 검찰과에 조사를 맡겼는데도, 검찰 외부 인사인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은 배제됐습니다.


중앙지검의 조사를 거부한 한은상 씨는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수사 당시의 수사팀과 검찰 수뇌부 14명을 감찰해달라고 오늘 대검 감찰부에 공식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MBC뉴스 조명아입니다.


조명아 기자 (cho@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