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4286

김윤옥 사촌오빠 이어 형부도 제일銀서 억대 고문료
황태섭 금융전문가도 아냐…MB 친인척 연루의혹 줄줄이
민일성 기자 | newsface21@gmail.com 
11.12.16 09:42 | 최종 수정시간 11.12.16 10:08      
 
이명박 대통령의 동서가 로비혐의로 구속기소된 유동천 제일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수억원의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져 파장이 일고 있다. 김윤옥 여사의 사촌오빠가 로비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데 이어 이 대통령 친인척이 또다시 제일저축은행 사건 연루의혹을 받게됨에 따라 이에 대한 비난 여론도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유동천 회장은 김윤옥 여사 둘째 언니의 남편이자 이 대통령의 손윗동서인 황태섭 씨를 지난 2008년부터 제일저축은행의 고문으로 위촉했으며 황 씨는 제일저축은행의 영업이 정지되기 전까지 고문료 명목으로 수억원의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황 씨에게 지급한 고문료는 합법적으로 회계처리 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황 씨가 금융전문가가 아님에도 저축은행의 고문으로 재직했다는 점에서 로비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황 씨는 이 대통령의 후원회 사무국에서도 일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만약, 유 회장이 차후 ‘안전’을 위해 황 씨를 고문으로 영입한 정황이 드러날 경우, 이는 정권말 최대의 대통령 친인척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이 크다.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의 보좌관인 박배수 씨와 김윤옥 여사의 사촌오빠인 김재홍 KT&G 복지재단 이사장이 유 회장으로부터 로비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한편, 황 씨는 지난해 강기정 민주당 의원이 남상태 대우조선사장의 연임로비의혹을 제기할 당시, 남 사장의 부인이 김윤옥 여사에게 접근하는 과정에서 역할을 한 장본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