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27205403866?s=tv_news


日 극우 잡지에 '류석춘 글'..잡지사는 대대적 홍보

유성재 기자 입력 2020.06.27. 20:54 


<앵커>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비하' 발언을 했던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같은 내용을

일본 극우 잡지에 기고해 논란입니다. 이 잡지는 류 교수의 주장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면서 일본 내 혐한 분위기를 만드는 데 악용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의 극우 월간지 '하나다' 최신호입니다.


'소용돌이 속 한국 교수의 목숨 건 호소'라는 제목으로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기고문을 열두 페이지에 걸쳐 번역 게재했습니다.



류 교수는 본인에 대한 학교 측의 징계, 즉 정직 처분은 부당하다며 역사 왜곡 문제를 일으켰던 지난해 9월 자신의 강의 내용을 녹취록까지 제시하며 되풀이했습니다.


"징용은 강제가 아니라, 돈 벌러 자원해 간 것", "위안부는 민간 매춘업자에게 취업 사기를 당한 것"이라며, 이제는 상식이 된 일제의 침탈을 거듭 부정했습니다.


일본 극우 세력의 주장과 비슷한 내용입니다.



해당 잡지는 인터넷 홈페이지에 류 교수의 기고문을 한글 원문 그대로 공개하면서 '한일 전 국민 필독'이라는 소개까지 붙여가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습니다.


극우 사상가인 하나다 가즈요시가 본인 이름으로 발간하는 이 월간지는 그동안 숱한 오보와 억지 주장을 담아 문제를 일으켜 왔습니다.


특히 혐한 감정을 선동하는 기사를 양산하는 데 앞장서 류 교수의 이번 기고도 일본 내 혐한 세력의 선전용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큽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