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711210845708

박 전 대통령 "서울시 면세점 더 늘려라" 갑작스레 지시
고석승 입력 2017.07.11 21:08 

청, 롯데·SK 탈락 후 면세점 추가 지시..롯데 독대 시기와 겹쳐



[앵커]

면세점 사업자 선정 비리 의혹은 관세청의 점수 조작만으로 끝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가 직접 나선건데요, 박근혜 전 대통령은 갑자기 면세점 신규 사업자를 추가하도록 지시했고,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이 나서서 기재부와 관세청에 이를 전달했습니다. 청와대 지시를 받은 관세청은 임의로 사업자를 늘리기위해서 자료를 왜곡하기까지 했습니다.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2015년 11월 롯데월드타워 면세점과 SK워커힐 면세점이 시내면세점 재심사에서 탈락합니다.

그리고 5개월여 후 관세청이 갑작스레 신규 면세점 4곳을 추가로 선정하겠다고 발표합니다.

감사원은 박 전 대통령이 "서울 시내 면세점을 더 늘리라"라고 지시했고, 이후 비정상적인 결정 과정이 이어진 사실을 적발했습니다.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신규 면세점 사업자를 추가하도록 지시합니다.

이후 안종범 전 경제수석이 나서서 기재부에 이를 지시하면서 챙겼습니다.

대통령의 지시를 전달 받은 관세청은 연구 용역 결과 왜곡도 서슴치 않았습니다.

당시 추가 발급 가능한 면세점 특허 수는 1개에 불과했지만 기획재정부에서 4개로 검토해달라 하자 연구 결과를 수정해 이를 억지로 맞춘 겁니다.

이 과정을 거쳐 롯데 등 4곳이 지난해 말 신규 면세점 특허를 따냈습니다.

그런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사업자 추가를 여러차례 지시한 이후 롯데 신동빈 회장과 비공개 독대를 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면세점 특허권을 놓고 신 회장에게 K스포츠재단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 부분은 박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 혐의에 들어갔고 신 회장 역시 뇌물 공여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과 롯데 모두 뇌물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오늘(11일) 발표된 감사원의 감사 결과는 뇌물 혐의에 대한 추가 정황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롯데 측은 "신규 면세점 선정 입찰 공고는 대통령 독대 이전에 결정된 사안"이라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