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11382.html

KBS 물갈이 대상엔…“정연주 사장 시절 부역자”
등록 :2017-09-18 05:00

<국정원 문건 KBS 관련 내용 보니…>
국정원, 간부들 동향·정보 수집 “좌편향 간부 반드시 퇴출” 지침 노조원 등 기자 집단에도 ‘낙인’

17일 <한겨레>가 입수한 국가정보원의 ‘케이비에스(KBS) 조직개편 이후 인적쇄신 추진방안’(2010년 6월3일 작성) 문건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한국방송>(KBS)을 장악하기 위해 생산한 여러 ‘대책 문건’의 일부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11일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발표한 보도자료에는 이 문건이 작성되기 한달 전인 2010년 5월 청와대 홍보수석이 ‘케이비에스 조직개편 관련 좌편향 인사 여부’를 확인하라고 지시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

국정원은 이 문건을 통해 한국방송 간부들의 동향을 속속들이 탐지해 “좌편향 간부 반드시 퇴출” 등 구체적인 인사 지침까지 제시했다. 특히 국정원이 방송사를 출입하는 정보관(IO)들을 통해 수집한 것으로 보이는 각종 인적 정보가 대거 포함돼 있어, 사실상 방송사 간부들에 대한 사찰이 일상적으로 이뤄졌음을 알 수 있다. 정연주 전 한국방송 사장과 가까운 인사에 대해 ‘부역행위’라고 표현하는 등 극단적인 편가르기를 서슴지 않았다.

국정원이 2010년 6월3일 작성한 ‘케이비에스 조직개편 이후 인적쇄신 추진방안’ 문건을 보면, 다음날인 4일 예정된 조직개편(6본부 3센터→5본부 2센터)을 전제로 “면밀한 인사검증을 통해 부적격자 퇴출 필요”라고 주문했다. 문건은 ‘부적격자’ 범주를 △좌편향 △무능·무소신 △비리 연루 3가지로 나누고, “김인규 사장 취임(2009년 11월) 후 복무동향을 엄정 평가, 인사 대상자를 색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건은 “좌편향 간부 반드시 퇴출, 좌파세력의 재기 음모 분쇄”를 인사의 첫번째 ‘중점 고려사항’으로 꼽은 뒤, 구체적인 퇴출 대상으로 최아무개 자회사 사장, 이아무개 드라마국 이피(EP), 용아무개 부장, 윤아무개 책임피디 등을 열거하고 있다. 최씨의 경우 “정연주 전 사장 시절 부역 행위”, “정부 시책 비판, 안보불안 부추기는 등 좌편향 언행” 등을 문제 삼았다. 용 부장에 대해서는 “반정부 왜곡보도(에) 혈안”이라고 묘사했다. 또 “정연주 전 사장 추종 인물로 호시탐탐 기회를 노려온 김○○, 김○○, 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 고수”라고 적었다.

김인규 사장 체제 들어서도 일부 간부들이 자신들 뜻대로 움직이지 않자 이들을 “무능·무소신 간부”로 몰아가기도 했다. 당시 보도국의 한 간부를 두고는 “자질 미흡”, 기획제작국의 한 간부에는 “좌파 눈치보기 체질화”, 보도국과 라디오국의 간부 두 사람은 각각 “함량미달 평가”, “좌파세력 비호 골몰” 등 ‘낙인찍기’도 서슴지 않았다. 국정원은 일선 기자들의 ‘배제 기준’과 관련해서도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케이비에스) 사원행동’ 가담자, 언론노조 한국방송 조합원, 편파방송 전력자 배제 주문”을 특별히 강조했다.

강희철 기자 hckang@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