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016140014460


주진우 경찰 출석.."박근혜 5촌 살해사건 현장, 제3자 있었다"

윤다정 기자 입력 2017.10.16. 14:00 수정 2017.10.16. 14:14 


"조직적 살인교사 사건 공권력이 은폐..진실 밝혀져야"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0.16/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 관련 참고인 신분으로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0.16/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살인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지난 2012년부터 해당 사건 관련 의혹 보도를 해온 주진우 시사인 기자를 16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했다.


주씨는 이날 오후 1시3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범행 현장에 박용철씨가 살해되는 현장에 제3자가 있었고 다른 목격자가 있다"고 단언했다.


관련 증거가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자료와 증인이 있다. 당시에도 제3자가 있었다는 자료와 증거는 많았다"며 "경찰에서 수사를 하지 않고 덮었는데 경찰에서 내부를 수사하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주씨는 조사에 앞서 "박용수씨가 박용철씨를 죽이고 자살했다는데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었고, 박용수씨가 자살해야 할 이유나 죽여야 할 이유도 없었다"며 "자살하는 사람이 설사약을 먹는 경우가 있나. 땅에 묻지 말고 바다에 뿌리고 화장해달라는 유서도 본 적이 없다는데 몇 가지 의혹들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탐사보도 프로그램에서도 '저 사람을 죽여달라고 해서 못 죽인다고 했다'는 사람이 있었고 저도 그런 내용에 대해 보도한 적이 있다"며 "이 사건은 살인을 저지르고 자살한 사건이 아니라 조직적으로 살인을 저지르고 살인교사한 사건이며 공권력에서 은폐한 사건"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주씨는 이번 재수사 과정에서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의 배경 등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주씨는 "자살로 보기에는 터무니없는 증거가 많아 이 사건이 이상하다고 보도했더니 경찰은 살인사건 수사는 하지 않고 저만 수사했다"며 "누가 경찰 수사의 물꼬를 돌려 저를 향하게 했는지, 왜 살인범을 안 쫓고 기자를 구속하려 했는지도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왔는데 옛 추억이 떠올라 기분이 좋지 않다"며 "수사도 하지 못할 만큼 큰 압력이 밀고 들어와 사건을 덮어 버렸는데, 재조사 기회를 얻은 지금이라도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을 맺었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27일 서울북부지검으로부터 약 3000쪽에 이르는 수사 관련 기록을 넘겨받아 검토를 시작했다. 29일에는 피해자 고(故) 박용철씨의 차남인 고소인 박모씨를 소환해 해당 사건에 제3자가 개입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자를 조사하는 한편 관련 서류를 검토했다"며 "필요시 (고발인을) 다시 소환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5촌 조카 살해사건은 박 전 대통령과 동생들의 육영재단 운영권 다툼이 계속되던 2011년 9월 박 전 대통령의 5촌 조카인 박용철씨와 그의 사촌형 박용수씨가 북한산 자락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사건이다. 두 시신에서 마약성분이 들어간 졸피뎀 등이 검출돼 타살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박용수씨의 몸에서 발견된 유서와 주변인 조사 등을 토대로 박용수씨가 박용철씨를 살해한 뒤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을 냈다. 당시 수사가 미진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경찰은 의혹만으로는 재수사에 착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박용철씨 유족 등은 "유도선수 출신의 건장한 망인을 왜소한 체형의 박용수가 여러 차례 칼로 찌르고 둔기로 머리를 내리쳤다는 살해방법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며 "망인과 박용수의 사체에서 평소 복용한 적 없는 졸피뎀과 디아제팜이 발견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제3의 인물에 의해 살해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주장하며 재수사를 요구했다.


mau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