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016210634829?s=tv_news#none


[단독] 허현준 전 행정관 '야당후보 낙선운동'도 지시 혐의

임지수 입력 2017.10.16 21:06 


[앵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관제 데모'뿐 아니라 당시 야당 의원들의 낙선 운동까지 관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오늘(16일) 허현준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에 대해 결국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앞서 알려진 바와 같이 전경련과 대기업을 압박해 특정 단체들에게 지원금을 주도록 한 직권남용 혐의 외에도 야당 의원들의 낙선운동에 대한 보고까지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4.13 총선을 보름 앞두고 보수성향 단체인 월드피스 자유연합은 낙선 운동에 착수했습니다.


명단에 오른 28명 모두, 당시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입니다.


그런데 검찰 수사 결과, 허현준 당시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이 낙선 운동에 세세하게 관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이 압수한 이메일 내역에는 해당 단체 관계자가 허 전 행정관에게 어디서, 누구에 대한 낙선 관련 활동을 어떻게 했는지 등을 구체적으로 보고한 정황이 담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오늘 허 전 행정관에 대해 특정 단체의 자금지원을 압박한 직권남용 혐의를 포함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도 추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앞서 허 씨는 "국민소통비서관실 본연의 업무가 시민사회단체의 활성화"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허 전 행정관이 단체별로 정해진 지원금 중 일부를 떼어서 특정 단체에 몰아주고 동시에 낙선운동과 같은 구체적 활동 지시를 내렸다는 점에서 정상적인 업무 범위를 넘어섰다고 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학진, 영상편집 : 박인서)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