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016204847597?s=tv_news#none


박근혜 국정원, 국정농단 미리 알았지만..보고 묵살

류정화 입력 2017.10.16 20:48 


최순실 관련 첩보 170건 작성..상부 보고 안 하고 '직원 문책'


[앵커]


국정원 적폐청산 TF 조사 결과, 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지기 1년여 전부터 이미 최순실 게이트의 주요 내용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수집된 정보는 정식으로 상부에 전달되지 않았고 이런 보고를 올린 직원은 오히려 좌천됐습니다. 역사에 과정은 필요없다고 합니다만, 그 과정이 제대로 됐었더라면 박근혜 정부의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갖게 합니다.


류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16일) 공개된 국정원 적폐청산TF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은 2014년 말부터 최순실 국정농단의 주요 사례에 대한 첩보를 갖고 있었습니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 라인으로 지목된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부임한 직후부터 최순실씨와 최씨가 추진한 두 재단 관련 첩보 170건을 작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순실씨가 청와대 인사에 관여한 정황이 포착된 것이 2014년 12월. K-스포츠 재단 등이 세상에 알려지기 전부터 청와대가 재단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보고가 올라갔고 삼성이 최순실씨의 독일 계좌로 35억원을 지원했다는 내용도 들어있었습니다.


추 전 국장은 국정농단의 단초가 되는 첩보들을 2014년부터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진 지난해 말까지 지속적으로 수집, 작성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정보들은 원장에게 정식 보고되지 않았고 추가 첩보 수집 지시도 없었습니다.


오히려 미르재단 설립과 관련해 재계의 불만 관련 정보를 수집한 전경련 담당 직원은 '복장불량'을 사유로 좌천성 인사 조치를 당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 영상취재 : 이완근, 영상편집 : 홍여울)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