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816417.html?_fr=mt2


25년간 배당 않던 다스, 자산공사 요구 뒤에야 ‘수상한 배당’

등록 :2017-10-27 21:38 수정 :2017-10-27 21:53


실제주인 따로 있나, 설립뒤 꾸준한 성장에도 배당안해

자산공사 주주되자 2012년부터 배당, 정작 개인주주들은 배당포기하거나 자산공사·청계재단 절반만 배당받아

검찰·특검 모두 면죄부 줬지만, 특검, 130억~150억 비자금 확인하고도 비자금 누구한테 흘러갔는지 수사 안해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다스 소유주 등에 관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다스 소유주 등에 관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7일 발표한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120억원대 비자금 흔적과 이상한 주주배당 행태는 다스의 실제 소유주가 따로 존재한다는 의심을 키운다. 시선은 자연스레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향한다.


다스는 1987년 대부기공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돼 자동차 시트와 시트 프레임 등을 생산하는 중견기업이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씨와 처남인 김재정씨가 최대주주였지만 실제 주인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비비케이(BBK) 주가조작 사건, 그리고 서울 도곡동 땅과 다스의 실소유주 논란이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대표적인 ‘3대 의혹’이었다. 2007년 유력 대선후보였던 이 전 대통령 관련 의혹 수사에 나섰던 검찰은 그해 12월 대선 직전에 “다스가 이명박 후보의 소유로 볼 증거가 없다”는 결론을 내놓았다. 그 뒤 국회에서 특검법이 통과돼 대통령 당선자에 대한 초유의 특검 수사가 진행됐지만 정호영 특별검사팀은 이 대통령 취임 나흘 전인 2008년 2월21일 “이 당선자가 다스 주식을 차명 소유한 사실이 없다”고 발표했다.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마침표를 찍을 만한 ‘깔끔한 면죄부’였다.


2008년 2월21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다스, 도곡동 땅 차명소유 의혹 등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정호영 특별검사. 한겨레 자료사진

2008년 2월21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다스, 도곡동 땅 차명소유 의혹 등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정호영 특별검사. 한겨레 자료사진


그러나 실체는 달랐다. 정호영 특검팀은 다스가 2003년부터 2008년까지 130억~15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확인하고도, 비자금 조성을 누가 지시하고 누구에게 귀속됐는지 수사를 진척시키지 않은 것으로 2012년 11월 <한겨레> 보도로 뒤늦게 드러났다. 회사의 실제 주인이 누군지 밝혀내기 위해 비자금 수사를 진행해야 했지만 그냥 덮어버린 것이다. 검찰에 횡령 등의 범죄 혐의를 이첩하지도 않았다. 심상정 의원이 27일 공개한 120억원대 자금 흐름 내역은 정호영 특검팀이 발견한 비자금의 일부로 보인다고 심 의원은 주장했으나, 별도의 새로운 뭉칫돈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1987년 설립돼 꾸준히 성장해온 다스가 2012년이 돼서야 주주들에게 배당을 실시한 사실도 실제 주인이 따로 있다는 의심을 하게 하는 대목이다. 다스 지분 48.99%를 보유했던 이 전 대통령의 처남 김재정씨가 2010년 사망한 뒤 지분을 상속받은 김씨 부인 권아무개씨는 지분 5%를 이 전 대통령이 설립한 청계재단에 기부했다. 권씨의 상속세를 주식으로 받아 다스의 주주가 된 한국자산관리공사가 2012년부터 주주배당을 요구하자 다스는 그때서야 자산관리공사와 청계재단, 개인주주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씨와 권씨 등에게 주당 8000원의 배당을 실시했다. 그러나 2013년과 2014년에 자산관리공사와 청계재단은 각각 주당 8000원과 9000원의 배당을 받았지만 개인주주들은 배당을 포기했다. 2015년부터 2017년에는 배당이 실시됐지만 이들의 주당 배당액은 자산관리공사와 청계재단의 절반 수준이었다. 심상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자산관리공사 국감에서 “현 대주주가 실제 소유주가 아니라는 사실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규 기자 dokbul@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