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11240600095&code=910100


[단독]MB 국정원의 MBC 친정부화는 ‘선거 대비용’이었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입력 : 2017.11.24 06:00:09 수정 : 2017.11.24 10:29:42 


ㆍ2011년 국정원 문건 확인 

ㆍ전영배 당시 보도본부장

ㆍ“총·대선 대비 좌편향 차단”


지난 9월 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MBC 17개 지부 파업 참가자들이 모여 공동 출정식을 열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지난 9월 4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MBC 17개 지부 파업 참가자들이 모여 공동 출정식을 열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과 MBC가 노동조합을 불법화하고 정부에 비판적인 연예인들을 배제한 것이 2012년 총선과 대선을 대비한 공작이었다는 정황이 확인됐다. 국정원은 MBC 사측과 노조의 단체협상 상황을 일일이 파악하며 사측의 대응을 지휘했다.


경향신문이 23일 확인한 2011년 6월19일 국정원 작성 ‘MBC 경영진 대상 종북좌파 척결 분발 촉구 결과’라는 문건에 따르면 국정원 1차장은 전영배 당시 보도본부장을 만나 “보도 분야뿐 아니라 대중적으로 영향력이 큰 좌편향 연예인 축출 작업에 한층 더 분발을 촉구했다”고 나와 있다.


전 전 본부장은 국정원에 “MBC 안에서 종북세력 척결 작업은 김재철 사장 지휘 아래 부사장, 편성제작본부장( 관할) 등 4명이 팀을 이뤄 비밀리에 수시로 모여 전략을 숙의하며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 전 본부장은 “경영진은 그동안 추진해 온 개혁 성과를 바탕으로 이번 가을부터는 내년 총선과 대선에 대비, MBC의 좌편향을 차단하기 위한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했다고 문건에 나온다. 


국정원의 ‘MBC 친정부화’ 공작이 선거를 목적으로 진행돼 왔고, MBC도 이에 발맞춰 움직인 셈이다. 특히 문건에 따르면 전 전 본부장은 “오는 7월14일부로 사측이 선언한 ‘노사 간 단체협약 파기’가 효력이 발생해 대부분의 노조 행위가 불법으로 간주된다”며 “사측이 노조나, 이들과 깊게 연계된 사내·외 종북세력의 눈치를 볼 필요 없이 소신껏 밀어붙일 수 있다”고 했다.


앞서 MBC 사측은 그해 1월 노조에 일방적으로 단협 해지를 통보했다. 국정원은 노사 협상 과정을 속속들이 파악하며 사실상 사측의 이 같은 대응 방향을 제시했다.


2010년 11월5일 국정원이 작성한 ‘국정홍보 현안 및 조치사항(방송)’을 보면 MBC에 대한 향후 중점 추진 계획으로 ‘노사 간 단협 진행과 관련해 사측이 강경한 원칙을 고수하도록 독려한다’는 내용이 나온다. 



문건에 따르면 “MBC 노사가 10월27일부터 금년도 단협 개정 협상에 착수하고, 그동안 2회에 걸쳐 협상 안건·일정 등 협의를 마쳤다”며 “경영진을 대상으로 이번 단협을 ‘노영방송 구조 타파’의 계기로 만들기 위해 협상 초기부터 강경 입장을 고수하다가 적절한 시기(12월 초)에 ‘단협 일방 파기’를 선언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라고 돼 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