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128203908787?s=tv_news#none


"조윤선에 유리하게 거짓 증언..블랙리스트 인수인계 해"

임지수 입력 2017.11.28 20:39 


박준우 전 정무수석, 증언 번복


[앵커]


국정농단 사건의 재판에서는 증인들이 심경변화를 일으켜 증언을 뒤집는 일도 심심찮게 벌어집니다. 오늘(28일)은 조윤선 전 수석에게 불리한 증언이 나왔습니다. 오늘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항소심 재판에서 박준우 전 정무수석이 나와 1심에서의 본인 진술을 번복했습니다. 후임인 조윤선 전 수석에게 블랙리스트를 인수인계하지 않았다는 기존 증언이 '거짓말'이었다고 밝힌 겁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준우 전 정무수석은 지난 2014년 6월 조윤선 전 수석으로 교체되기 전까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관할한 민간단체보조금 TF 회의를 주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월 특검 조사에서 "조윤선 전 수석에게 TF 업무를 인수인계했다"고 진술했지만 지난 5월 조 전 수석의 1심 재판에 나와서는 "기억이 확실하지 않다. 조 전 수석이 아니라고 한다면 아닐 것"이라며 말을 뒤집었습니다.


박 전 수석의 증언 등을 근거로 1심 재판부는 조 전 수석이 블랙리스트 작업을 인식하지 못했다며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조 전 수석의 2심 재판에 또다시 증인으로 나와 다시 한번 진술을 뒤집었습니다.


"좌파단체 배제와 보수단체 지원은 대통령 관심사항이니 챙겨야 한다고 조 전 수석에게 인수인계 했느냐"고 묻는 검찰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겁니다.


박 전 수석은 최근 검찰에서도 "조 전 수석에게 유리한 증언을 해주려 했지만 오만하고 어리석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 전 수석이 증언을 번복하면서 항소심 재판부가 조 전 수석에 대해 어떤 판단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