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27223413527?s=tv_news


민주당 "상임위원장 모두 가져와야" 으름장 왜?..통합당 "차라리 국회를 없애라"

한연희 입력 2020.05.27 22:34 


[앵커]


21대 국회 첫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의 물밑 협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민주당 지도부에서 18개 상임위원장 자리 모두를 가져와야 한다는 얘기가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이럴 거면 국회를 차라리 없애라며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이 같은 반응을 예상했을 텐데, 민주당에서 이른바 '전석 발언'이 왜 나왔을까요?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재 국회에는 윤리특별위윈회 등을 빼면 운영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비롯해 모두 18개의 상임위원회가 있습니다.


87년 민주화 이후 치러진 13대 총선부터 20대 총선까지 여야는 의석수를 기준으로 상임위원장 자리를 관행적으로 나눠 가졌습니다.


그런데 21대 국회 원 구성을 앞두고 민주당 지도부에서 모든 상임위원장 자리를 가져와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 참석한 윤호중 사무총장은 177석이라는 절대 과반 정당인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전석을 갖고 운영하는 게 민주주의 원리에 맞다고 강조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 절대다수 정당이 탄생했기 때문에 그렇게 상임위원장 자리 나누지 않고 책임을 모두 지는 이런 원칙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이 오늘 회의에서 나온 이야기입니다.]


이 같은 입장은 실제 모두 갖겠다는 것보다는 일종의 협상 전략 차원에서 나온 것이라는 분석이 민주당 안에서도 지배적입니다.


기존 관행대로 의석수에 따라 배분할 경우 민주당이 11개, 통합당이 7개의 상임위원장 자리를 가져가면서 민주당이 원하는 법사위원장과 예결위원장 자리를 반드시 사수하기 위한 일종의 기선 제압이라는 겁니다.


미래통합당도 이를 모를 리 없습니다.


다만 민주당 지도부에서 공식적으로 처음 나온 만큼 지도부 차원에서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모든 상임위원장 다 가져갈 거면 의원도 다 가져가지…. 지금 다 가져가겠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판단해 보십쇼. 차라리 국회를 없애야지….]


결국, 177석을 가진 민주당이 반드시 가져오고자 하는 자리는 법사위원장과 예결위원장입니다.


선뜻 이를 내줄 의사가 없는 통합당 반발도 만만치 않아 21대 국회 원 구성이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벌써 나오고 있습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