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123201821045?s=tv_news#none


[단독] "MB 국정원서 대북공작금 세탁해 유용"..원세훈 지시?

이한석 기자 입력 2018.01.23 20:18 수정 2018.01.23 20:24 


<앵커>


이런 가운데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특수활동비를 빼돌린 또 다른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이번에는 대북공작금 용도로 배당됐던 특수활동비입니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새로운 통로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한석 기자가 단독 취재한 내용입니다.


<기자>


검찰은 최근 최종흡 국가정보원 전 3차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원세훈 국정원장 시절 대북 업무를 총괄했던 인물입니다.


국정원의 대북공작금 용도로 배당된 특수활동비의 사용처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수상한 자금의 흐름을 포착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 재임 기간 동안 국정원 대북 담당 쪽에서 운영비 등 명목을 만들어 수억 원대 뭉칫돈을 세탁해 여러 차례 빼돌린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대북공작금은 국정원에서도 대북 업무에만 쓸 수 있도록 규정하고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빼돌려진 대북공작금은 실무 결제 라인을 거치지 않은 채 비밀리에 극소수의 국정원 직원들이 처리했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최 전 차장을 상대로 원 전 원장의 지시로 대북공작금을 빼돌린 것인지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의 관심은 대북공작금의 사용처입니다. 특히,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로 흘러간 국정원 자금의 새로운 상납통로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이 돈을 직접 사용한 흔적을 찾지 못함에 따라 누군가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국정원 대북공작금이 당시 야당 의원들에 대한 불법 사찰 활동에 사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김승태, 영상편집 : 오노영)  


이한석 기자lucaside@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