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399202


밀양 온 홍준표에 유족 항의 "소방법 반대하더니 여기 왜 왔나"

[현장] 홍 대표 밀양 화재 합동분향소 방문.... 항의 받자 자리 피해

18.01.27 15:30 l 최종 업데이트 18.01.27 15:30 l 정민규(hello2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과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후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과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방문했다. ⓒ 정민규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밀양문화체육회관을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에게 일부 유족이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 성난 유족이 "소방법 반대한 사람이 여길 왜 오냐?"고 소리치자 홍 대표는 자리를 피했다. 


유족의 이러한 항의는 소방관 증원 예산에 반대했던 한국당을 향한 불만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지난해 소방, 경찰, 복지 공무원 인력을 충원하려는 정부 정책을 '포퓰리즘 추경'이라며 거세게 반대한 바 있다.  


이처럼 유족에게 비판받은 홍 대표지만 문재인 정부를 향한 날 선 자세는 유지했다. 홍 대표는 참사 현장을 돌아보며 "대통령이 초동대처를 잘했다고 하는데 말이 안 되는 소리"라면서 "정부가 아마추어가 되다 보니까 예방 행정을 모른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날 홍 대표보다 먼저 사고 현장을 찾은 문 대통령은 "소방대원들이 비교적 빨리 출동하고, 초기 대응에 나서고 해서 화재가 2층 위로 올라가는 것을 막았는데 그럼에도 유독가스나 연기 때문에 질식해 돌아가신 분이 발생했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한 바 있다(관련기사: '슬픈 밀양' 유족도 소방청장도 대통령 품에 안겨 눈물).


이어 홍 대표는 "소방시설을 미리 점검했다면 이런 일은 없었다"면서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나서 전국에 소방점검 특별지시를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밀양 방문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달 전 소방특별점검을 하라고 문 정권에 요구했다"면서 "그 충고를 받아들여 대통령이 전 행전기관에 소방점검 특별지시를 하달했다면 과연 이번 밀양 참사가 났겠느냐"라는 글을 남겼다.   


또 이 글에서 홍 대표는 "사고만 나면 책임 전가에만 급급하고 눈물 쇼만으로 순간을 모면하려고만 하면서 전혀 정치적 책임은 지지 않으려 한다"면서 "이번에도 쇼로 정치적 책임은 지지 않고 뭉개고 가는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