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129201802723?s=tv_news#none


"MB, 다스 보고 주기적으로 받았다"..문건 무더기 발견

김혜민 기자 입력 2018.01.29 20:18 수정 2018.01.29 22:09 


검찰, BBK 투자 140억 회수 과정에 MB 개입 여부 추적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가 다스의 경영 상태와 동향을 지속적으로 보고 받은 자료를 검찰이 확보했습니다.


다스 지분도 없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주기적으로 다스 관련 보고를 받았다는 게 뭘 의미하는 건지, 김혜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검찰이 지난 25일 청계재단이 있는 영포빌딩에서 압수수색한 자료들을 분석했더니 다스 관련 문건들이 무더기로 나왔습니다.


청와대에 다스의 경영 상태나 동향을 보고하는 자료였습니다. 특히, 단발성이 아닌 주기적으로 상세한 보고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보고서를 받아본 뒤 다스 운영과 관련한 구체적인 지시를 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이 문서들을 통해 다스가 BBK에 투자했던 140억 원을 회수하는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이 개입한 정황이 있는지 추적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개입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직권 남용 혐의는 물론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군지를 밝힐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스 관련 자료 외에 일부 대통령 기록물도 압수물에 포함돼 있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최근 검찰에 대통령 기록물을 실수로 보관하고 있었다며 해당 문건들을 대통령 기록관에 보내달라는 공문을 보냈습니다. 대통령 기록물을 무단으로 빼돌렸다는 사실을 스스로 인정한 셈입니다.


검찰은 다스 지분도 없는 이 전 대통령이 일일이 다스 관련 보고를 받았던 만큼 해당 문건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규명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단서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김혜민 기자khm@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