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129203431997?s=tv_news#none


[단독] '취업 반칙' 밝혀져도..부정입사자 인사조치 '0건'

이윤석 입력 2018.01.29 20:34 수정 2018.01.29 20:37


강원랜드 등 17곳 '부정 입사' 방치

업무정지·해고 가능토록 법 개정 필요 지적


[앵커]


이런 채용 비리는 특히 취업난으로 고통 받는 젊은층에게는 받아들일 수 없는 반칙이지요. 이런 반칙이 드러나면 당연히 바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가 않았습니다. 강원랜드, 한국가스안전공사, 우리은행 등 취업비리 정황이 드러난 17곳을 전부 확인해봤더니 부당 합격 의혹 직원에 대한 인사 조치는 한 건도 없었습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9월 감사원은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채용비리를 공개했습니다.


2015년에서 2016년 공채 때 박기동 당시 사장이 평가표에 화살표와 O·X 표시를 남기는 방식으로 순위를 조작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대로 심사했다면 합격했어야 할 7명이 떨어졌고, 대신 불합격 대상 13명이 입사했습니다.


박 전 사장은 1심 재판에서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하지만 채용된 직원들에 대해선 지금까지 아무런 인사조치가 없습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관계자 : 본인이 의도하지 않게 바뀐 사람인지 청탁인지 감사원에서 나오진 않았죠.]


강원랜드는 감사 결과 2012년에서 2013년 공채에서 최소 493명 이상이 부정한 청탁을 통해 입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흥집 당시 사장이 구속됐지만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직원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가 없습니다.


[강원랜드 관계자 : 검찰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이른바 VIP 자녀 특혜 채용으로 논란을 빚은 우리은행은 "자체 조사결과 채용비리의 근거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우리은행 관계자 : '청탁의혹이 있었다' 이런 게 나오긴 했지만, 본인들은 정당하게 입사했다고 생각할 수도…]


국회 법사위 금태섭 의원실을 통해 지난 해 감사원 등을 통해 알려진 주요 공공기관 16곳과 우리은행의 부정채용 입사자에 대한 후속 조치를 확인한 결과, 스스로 퇴사한 경우를 제외하고 단 한 곳도 인사 조치는커녕 인사위원회조차 열지 않았습니다.


해당 기관은 대부분 "수사 상황 등을 보면서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보이다가, 오늘 정부의 대책 발표 이후 "가이드라인에 따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취재지원 : 박상현)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