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222213917132?s=tv_news


'배임·뇌물' 김경재 총재 소환..보수단체 지원 의혹도

이상화 입력 2018.02.22 21:39 


[앵커]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총재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을 이용하는 등 연맹 자금을 유용하고, 채용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도 적용됐습니다. 자유총연맹이 보수단체 집회를 지원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는 김 총재는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이달 중으로 총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했습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김경재 총재에게 경찰이 적용한 혐의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을 이용하는 등 사적으로 연맹 예산을 썼다는 의혹과 자유총연맹이 대주주인 한전산업개발 사장 인선 과정에서 뒷돈을 받았다는 혐의입니다.


[김경재/자유총연맹 총재 : 카드를 좀 잘못 썼어요. 국회 앞 자주 가던 호텔 지하에 이발소, 사우나, 밥 먹고 하는 걸 가지고…]


경찰은 앞서 지난해 11월, 자유총연맹과 한전산업개발, 김 총재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법인카드 사용내역, 회계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자유총연맹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 등 보수단체 집회에 지원했다는 의혹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자유총연맹은 정부 지원금을 받는 법정단체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의무가 있습니다.


김 총재는 '집회에 개인적으로 참석했고, 선관위에도 문의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김 총재는 다만 정치적 책임을 지고 다음 주 총재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