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0210948770?s=tv_news


파주식 '영어마을' 로비 틀어지자..김윤옥에 20억 요구?

심재우 입력 2018.03.20 21:09 수정 2018.03.20 23:17 


[앵커]


정두언 전 의원이 이렇게 돌려줬다는 명품 가방의 주인은 재미사업가 이 모씨 입니다. 이 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친한 인물로 알려진 김모 성공회 신부와 함께 파주영어마을 같은 사업의 이권을 따내기 위해서 김윤옥 여사에게 줄을 대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비가 틀어지자 김 여사 측에 거액, 즉 20억 원을 요구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심재우 뉴욕특파원입니다.


[기자]


명품 가방의 주인은 뉴욕에서 보석상을 하는 이 모씨였습니다.


2007년 서울에서 김 여사에게 명품 가방을 전달할 때 김모 신부와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이 씨의 한 지인은 이때 김 신부를 통해 파주영어마을 같은 사업계획서가 김 여사 측에 전달됐다고 취재진에 말했습니다.


이 씨는 로비가 성공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김 여사가 돌려보냈다는 가방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8개월 만에 이 씨에게 전달됐는데 가방뿐이었습니다.


이 씨의 지인 임모씨는 캠프로부터 "가방을 돌려주고 위로금으로 2000만 원을 주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 뉴욕의 한 매체는 2008년 당시 이씨 인터뷰 기사를 통해 "이 씨가 김윤옥 측에 사건 무마 조로 20억원을 요구했으며, 캠프 측에서 경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여사에게 영어마을 로비를 벌이다 틀어지자 20억 원을 요구한 협박사건으로 치달았다는 것입니다.


평소 이 씨와 밀접한 관계를 이어온 인물이 또 다른 재미사업가 강 모씨입니다.


정 전 의원이 인쇄물량을 우선적으로 공급해주겠다고 각서를 써준 사업가입니다.


강 씨는 최근까지도 이 씨와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취재진에 밝혔습니다.


강 씨는 취재진에 "몇천만원 때문에 각서를 받았겠는가. 대선 판에서 말도 안 되는 소리다.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고 말해 더 큰 거래가 있었음을 시사했습니다.


그러면서 청문회라도 열어달라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