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4204012761?s=tv_news#none


'뇌물' 의혹만 5억, 김윤옥 여사 곧 조사..비공개 소환 가닥

이지혜 입력 2018.03.24 20:40 


[앵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를 이르면 다음주 비공개로 조사할 예정입니다.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 영장에 공모했다고 적혀 있는데, 5억 원이 넘는 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는 등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입니다.


이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김윤옥 여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뇌물을 받는 과정에 등장합니다.


검찰은 이팔성 전 회장이 2007년 한 해 동안 김 여사를 통해 3억 5000만 원을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와 관련해 김윤옥 여사가 공모했다고 판단한 상태입니다.


2010년과 이듬해 루이비통에 담아 받은 2억 원 등을 합치면 액수는 5억 5천만원에 이르고 별도로 받은 1230만원 상당의 의복 등도 있습니다.


여기에 다스 법인카드 4억 원을 임의로 사용한 정황도 있습니다.


김 여사는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김 여사 측 행정관에게 줬다고 진술한 '국정원 특활비 10만 달러'에도 연루돼 있습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이 '대북 공작금' 명목으로 받았다고 인정한 만큼 검찰은 김 여사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르면 다음주, 비공개 소환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검찰은 이팔성 전 회장 등이 김 여사에게 건넨 금품 등이 이 전 대통령을 보고 줬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여사에게 이와 관련한 사실관계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