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02200119070?s=tv_news


여론 뭇매에 "당장 집 팔아라"..노영민도 '급매'

손병산 입력 2020.07.02. 20:01 수정 2020.07.02. 20:30 


[뉴스데스크] ◀ 앵커 ▶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부동산 대책 회의에 앞서 노영민 비서 실장은 청와대가 솔선 하는 차원에서 1급 이상 참모는 이달 안으로 집 한 채를 빼고 모두 처분 하라고 반년 만에 다시 권고했습니다.


아파트 두 채를 갖고 있는 노 실장 본인도 한 채를 팔겠다고 다시 다짐했습니다.


손병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다주택을 보유한 1급 이상 청와대 참모는 현재 12명입니다.


김조원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과 송파구에, 주무 비서관인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은 송파구와 세종시에 아파트 2채를 갖고 있습니다.


이호승 경제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도 다주택자입니다.


지난해 12월 노영민 비서실장이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6개월 안에 처분할 것"을 권고했지만, 따르지 않은 겁니다.


이에 "대통령과 국토부 장관이 팔라고 해도 팔지 않는 강심장에 놀랐다"는 지적이 나왔고, 정세균 총리, 김현미 국토부 장관 등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지난달 30일, 국회 예결위)] "공직자들이 솔선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지난달 26일, MBC 라디오 '시선집중')] "(청와대 다주택자들이) 집을 팔면 좋죠. 좋았겠는데, 그런 점 저도 아쉽게 생각하고요."


결국 노 실장은 원래 기한을 보름 넘겨 다시 한 번 '다주택 처분'을 권고했습니다.


해당 참모들을 한 명씩 면담까지 했습니다.


'분양권 전매제한이 걸려 있다'거나 '가까운 친척이 살고 있다'는 등 개인 사정이 있다고 해도, '국민 눈높이에 맞춰 솔선수범하라'고 사실상 압박한 겁니다.


권고 당사자인 노 실장 스스로도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매물로 내놓았습니다.


처음엔 호가 15억원 대의 서울 반포 아파트를 팔겠다고 했다가, 한 시간쯤 지나 청주 아파트로 바꾸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청와대는 '이번에도 참모들이 권고를 어기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강력한 재권고가 있었다'고만 답했습니다.


MBC뉴스 손병산입니다.


(영상취재: 송록필 정인학/ 영상편집: 함상호)


손병산 기자 (san@mbc.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