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527202106542?s=tv_news#none


트럼프 "6 ·12 회담 계획 안 바뀌었다"..재추진 공식화

송인호 기자 입력 2018.05.27 20:21 수정 2018.05.27 22:54 


"2차 남북회담에 깊은 감명"..흡족함 표시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할 때쯤 트럼프 대통령도 북미 정상회담 계획이 바뀌지 않았다고 화답했습니다. 다음달 12일 싱가포르 회담 재추진을 공식적으로 밝힌 겁니다.


이 소식은 송인호 기자입니다.


<기자>


베네수엘라에 억류됐다 풀려난 미국인을 환영하는 자리. 트럼프 대통령이 갑자기 북미 정상회담 얘기를 불쑥 꺼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계획은 바뀌지 않았고, 잘 진행되고 있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봅시다.]


서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회담 결과를 발표하는 시간에 맞춰 북미 회담 재추진을 공식화한 겁니다.


2차 남북 정상회담 결과에는 흡족함을 표시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2차 남북 회담은) 아주 잘 진행됐습니다.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회담이 아주 잘 끝났습니다.]


어젯(26일)밤 트위터를 통해서도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논의를 하고 있고 만약 회담이 열린다면 6월12일 싱가포르가 될 것이라며 북미 회담 취소를 뒤집었습니다.


또 트럼프 행정부에 북한을 어떻게 다룰 것인지에 대한 의견 차이는 없다면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백악관 국가 안보보좌관의 불화설을 일축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회담이 성공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룬다면 한국과 북한, 미국뿐만 아니라 중국 등 전세계에 아주 좋은 일이 될 것이라며 기대를 드러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송인호 기자songster@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