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979866


세월호 아이들 '강아지'에 빗댄 후보님

CBS노컷뉴스 정재림 기자 2018-06-04 11:42 


세월호 유족, 지방선거 앞두고 또다시 피눈물

당사자 "오해다…안산시 현안에 반대한 것" 해명


바른미래당 이혜경 안산시 시의원 후보의 선거공고물. (사진=SNS 캡처)


경기도 한 시의원 후보의 선거 공고물에서 세월호 참사를 강아지 죽음으로 빗댄 듯한 내용이 기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416생명안전공원 진실알리기 캠페인 안내"라며 "저녁 캠페인 장소는 바른미래당 이혜경 시의원 후보(초지동&고잔동)의 지역구로 우리 아이들을 강아지와 비교했다"고 밝히고는 이 시의원 후보의 선거 공고물을 올렸다. 


게재된 이 후보의 공고물을 보면 "초지동 화랑유원지, 앞으로 안산시가 70만~100만 도시를 꿈꾸는데 추모공원(봉안시설)은 안 되지 않습니까?"라며 "집 안의 강아지가 죽어도 마당에는 묻지 않잖아요"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어 "부모님께서 돌아가셔도 마찬가지고요? 하물며 앞으로 우리의 후손들이 100년 살아가야 할 도시 한 복판에 이것은 아니지요?"라는 문구도 덧붙여있다.  


이를 접한 세월호 유가족들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정예진 양의 어머니 박유신 씨는 자신의 SNS에 "심장 같은 내 아이를 개와 비유한 것도 모자라 안산을 범죄도시 이미지라는 미친 소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유민 양의 아버지 김영오 씨는 "선거철이 되니 또 다시 세월호가 정치적 쟁점이 되고 있다"며 "더 이상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시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416생명안전공원을) 진정성으로 논해 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논란이 일자 이 후보 측은 오해라며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4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인근 주민과의 의견을 들은 뒤에 화랑유원지 내 안산시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추모공원 조성 반대를 표현한 것"이라며 세월호 유가족들한테는 정말 죄송스러우며 의도했던 것과는 다르게 해석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