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352621


"평양에서 전합니다" 北 인기 유튜브에 담긴 메시지는?

CBS노컷뉴스 김학일 기자 2020-05-30 05:20 


평양 유튜버 '은아', '푸른버드나무' 노래 부른 까닭은?

北 대외 선전선동에 '유튜브' 적극 활용

'먹방'은 기본, 승마·뷰티·IT 게임에 '北 보람튜브' 등장

평양 부유층 일상생활 '미국 제재에도 우리는 잘 산다'

코로나19 진정 이후 대규모 관광 유치 위한 준비 관측

섬세하고 여성적인 감성의 선전선동, 김여정의 영향?

비용대비 효과 높은 유튜브 선전, 확대 가능성 높아


(사진=Echo DPRK 유튜브 영상 캡처)


"모든 사람이 지금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저는 우리 모두가 공동의 적 코로나19에 대항해야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서로 비난하거나 상처를 줄 때가 아닙니다. 우리나라에는 코로나19가 발병하지 않았으나, 이런 사실이 다른 사람의 고통을 보지 못하거나 느끼지 못한다는 것을 뜻하지는 않습니다. 제가 전문적인 가수는 아니지만 당신을 위한 노래를 준비했습니다. 이 작은 노래가 당신 모두에게 편안함을 줄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유튜브 Echo DPRK, 4월 30일 게시)


김일성 배지를 가슴에 단 북한의 여성 유튜버 '은아'가 녹음 부스에서 유창한 영어로 이 말을 한 뒤 헤드폰을 끼고 노래를 부른다.


2018년 4월 평양 남북합동 콘서트 '봄이 온다'에서 소녀시대 서현이 불러 우리 국민들도 알게 된 북한 노래 '푸른 버드나무'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는 북한의 공식 주장을 서정성 높은 노래와 함께 매우 세련되고도 부드러운 방식으로 전달한다. 무겁고 딱딱한 기존의 상투적인 대외선전선동 방식과는 확연한 차이가 난다.


'평양의 은아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이 여성은 북한의 수도 평양에서 상품 사재기가 나타났다거나, 북한이 준공한 순천인비료공장이 우라늄 추출 장소로 쓰일 수도 있다는 각종 외신 보도에 대해 북한 주민 인터뷰 등 가짜뉴스 팩트체크 방식을 통해 적극 반박했던 유튜브 영상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은아'가 활동하는 유튜브 계정 'Echo DPRK(북한의 메아리)'는 지난 2017년 8월 개설됐다.


'은아'가 코로나19 정국 속에 각종 외신보도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전하는 역할을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평양의 백화점이나 슈퍼마켓, 주요 관광지 등을 소개하는 영상이 더 많다.


(사진=NEW DPRK 유튜브 영상 캡처)


2019년 10월에 개설된 또 다른 유트브 계정 NEW DPRK에는 평양 부유층이 향유하는 보다 일상적인 내용의 동영상이 올라와있다.


햄버거, 후라이드 치킨, 평양냉면 등 '먹방'은 기본이고, 태권도, 스케이팅, 승마에다가 미용실에서 각종 뷰티 서비스를 받는 영상도 있다.


IT분야로는 스마트폰부터 각종 가전제품은 물론 가상현실(VR) 게임을 즐기는 영상도 보여준다.


수도 평양의 가을과 겨울을 서정성 높게 조망하는가 하면, 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가정의 단란하고도 풍성한 식사장면도 보여준다.


물론 이런 영상에는 '최고지도자 김정은 동지의 현명한 영도'에 대한 찬양이 양념처럼 곁들여진다.


최근에는 특히 '북한판 보람튜브'라고 할 만한 '리수진의 1인 TV' 영상도 이 계정에 연달아 등장했다.


7살 난 북한 어린이 리수진 양이 피아노를 연주하거나 꽃에 물을 주고, 주산을 하는 등 소소한 일상 생활을 담고 있다. 전체적으로 잘 정돈된 집에 런닝 머신이나 고급가전도 배치되어 있다.


이런 영상은 북한의 대외선전선동의 내용과 형식에서 모두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평양 부유층의 일상을 자세히 보여주는 것은 내용적으로 유엔의 대북제재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속에서도 북한 주민들은 아무런 문제 없이 잘 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맥락으로 풀이된다. 한 마디로 '대북제재 무용론'의 설파이다.


이우영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백화점과 슈퍼마켓 등에 각종 상품이 넘칠 듯 쌓여 있고, 또 이를 즐기는 평양 주민들의 모습을 지속적으로 보여주는 것은 미국 등 국제 사회가 아무리 제재를 가해도 우리는 버틸 수 있고 정면 돌파 할 수 있다는 것을 대외적으로 강조하려는 의도가 제일 크다"고 말했다.


물론 실용적인 목적도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경제발전을 위해 주력하고 있는 것이 건설과 관광이라고 할 때, 이런 유튜브 영상은 향후 관광사업 확대를 위한 준비작업으로 볼 수도 있다.


북한이 코로나19의 진정세에 맞춰 언젠가는 국경을 열어야하고, 이 때 대규모 관광객을 유치하기위해서는 북한의 대표적인 먹거리와 볼거리의 소개만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평양은 안전하다'는 확신을 줘야한다는 것이다.


이런 내용의 메시지 전달을 위해 북한이 과거 선전선동과 차별되는 형식을 과감하게 수용했다는 것도 큰 변화이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이 보통국가라는 점을 세계에 강조하려는 김 위원장의 전략에 따른 선전선동방식"이라며, "장성택 숙청과 김정남 암살 등으로 국제 사회에서 폭군 이미지가 매우 강한 김정은 위원장으로서는 대외적으로 이미지 메이킹에 힘쓸 수밖에 없고, 이에 유튜브 활용처럼 보다 세련된 방식의 선전 선동이 강구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런 방식의 선전 선동에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본다.


조한범 선임연구위원은 "유튜브 영상을 보면 선전선동방식이 예전에 비해 매우 섬세할 뿐만 아니라 서정적 노래 활용 등 곳곳에서 여성적 감수성이 엿보인다"며, "김여정 제1부부장이 현재 선전선동부와 조직지도부에 모두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만큼, 김 위원장의 이미지 고양을 위한 대내외 선전선동의 큰 방향을 결정하고 이를 총괄할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유튜브를 활용한 북한의 선전선동은 비용에 비해 효과가 크고, 또 즉각적이고 역동적인 대응이 가능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북한에서는 인터넷이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유튜브 영상은 기본적으로 대외용이다. 그러나 정보의 대량 유통 속에 북한 주민들도 해외 정보에 접하는 경우도 많다.


이우영 교수는 "유튜브 영상이 북한 밖을 향한 선전이지만, 간접적으로나마 이를 보는 주민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북한 당국으로서는 대내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점진적으로 고민할 것이고 또 대비하고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khi@c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