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09205405613?s=tv_news


특별했던 3박 4일.."북한에서도 통했어요"

입력 2018.07.09 20:54 


[뉴스데스크] ◀ 앵커 ▶


지난주 남북 통일농구 장내 아나운서를 맡았던 19년 경력의 박종민 씨가 화제입니다.


북측 관중들에게도 그 입담이 통했다는데요.


60초 인터뷰로 만나보시죠.


◀ 영상 ▶


'北'의 특별 초청으로 깜짝 방북


걱정 속에 시작한 北에서의 '첫 경험'


[박종민] "명단 받자마자 딱 느낀 거예요. 발음 잘못하면 죽겠구나. 이름이 김청일이니까"


[박종민] "피가 나는데 지금 웃으시는 겁니까?"


[북한관중] "하하하하"


北에서도 통한 '아재 개그'


[박종민] "허재 감독이 그러는 거예요. 너 남아야겠다. 유재학 감독도 '너 여기 체질인가 봐, 남아' (그러시더라고요.)"


당황스러웠던 '北'의 질문


[박종민] "'남측이 경제가 안 좋다는데 요즘은 좀 어떻습니까' 그러는데 뭐지 이 사람…"


달라진 '北'에 한 번 더 놀라고


[박종민] "미국의 유명 애니메이션 캐릭터 가방을 멘 꼬마 애가 수영장으로 들어가더라고요."


꿈만 같던 3박4일 다음엔 더 뜨겁게!


[박종민] "언제 평양에 갈 수 있다는 보장이 없잖아요. 평생 잊지 못할 정말 소중한 추억이 될 3박4일이었던 것 같아요."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