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09213033094?s=tv_news#none


[단독] 경찰이 '삼성 대리인'.."공짜 가전은 인정, 돈은 부인"

홍성희 입력 2018.07.09 21:30 


[앵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공작에 경찰청 간부가 관여한 혐의, KBS가 단독 보도해드렸는데요.


이 간부가 삼성 측 대리인으로 노사 협상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4년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 염호석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자, 노조는 노숙 농성 끝에 삼성 측과 첫 단체협약을 체결합니다.


당시 교섭 과정에서 삼성 측 자리에 앉은 것은 삼성 경영진이 아니라 경찰 정보관 김 모 경정이었습니다.


이 뿐이 아니었습니다.


2015년 9월, 노사는 각각 3명씩 참여하는 임금체계 개선위원회를 만듭니다.


이 과정에 사측은 비공개 협상을 위해 이른바 '핫라인'을 구축합니다.


그런데 사측 협상자는 역시 김 경정이었습니다.


김 경정은 지난 달 퇴직했는데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핫라인을 통해 노사 교섭을 대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삼성전자 작성 문건엔 "삼성에 유리하게 교섭이 진행됐다"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최근 구속된 삼성전자 자문위원 송 모 씨의 구속영장에서 김 전 경정을 '삼성전사서비스의 사실상 대리인'이라고 적시했습니다.


그 대가로 김 전 경정이 삼성에서 받은 금품은 모두 6천만원이 넘는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오늘(9일) 영장실질심사에 나온 김 씨는 냉장고와 휴대전화 등 가전제품을 공짜로 받은 사실은 인정했지만, 돈은 받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노사협상에 참여한 것이 왜 문제가 되느냐고 항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경정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9일)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홍성희기자 (bombom@kbs.co.kr )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