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10201914892?s=tv_news#none


[단독] "수방사 군인들, 집회정보 빼내 기무사에 보고"

유충환 입력 2018.07.10 20:19 수정 2018.07.10 21:24 


[뉴스데스크] ◀ 앵커 ▶


탄핵 촛불집회 당시 국군 기무사령부가 계엄령 선포를 권고한 문건이 드러나자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순방 중에 현지에서 공식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이 내용에 앞서서 기무사 관련 MBC 단독 보도를 먼저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기무사에 정보 보고를 하는 육군조직이 서울경찰청사 안에 사무실을 두고 시민단체 관련 정보를 수집했고 그 내용을 보수 단체에 유출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무사의 위수령 검토 사실이 들통난 올해 초까지, 다시 말해 현 정부 들어서까지도 활동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유충환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서울지방경찰청 6층 601호.


출입문에 '지도관실'이라고 적혀 있는 정체불명의 방을 찾아가 봤습니다.


지금은 잠겨 있는 이 방은 4개월 전 만해도 군인들이 들락 거렸습니다.


수도방위사령부 파견대.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 "상사였습니다. 상사가 있었고, 병사가 있었어요."


이 군인들은 경찰청 사무실을 오가며 정보를 취득해 수시로 '어딘가'로 보고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 "(수방사 파견대) 그분이 사무실도 오거든요. 저희가 그러면 굉장히 신경을 쓰거든요. 보안이라든가. 그분 있을 때 사무실 책상에 (자료를) 펴놓는다든가 그런 것도 없거든요."


수방사 군인들이 경찰 정보를 빼내 넘겨준 곳은 바로 '기무사'였습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 2014년 4월 10일 작성된 기무사 내부 문건입니다.


사령관님, 즉 기무사령관 하명 사항이라는 부제를 달고 있는 이 문건에는 시위에 참여하는 시민을 '좌파'로 지칭하며, 재향군인회 회장이 '좌파' 시위계획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기 원한다고 돼 있습니다.


그러면서 재향군인회에 집회 정보를 제공할 방안을 표까지 그려 제시합니다.


서울경찰청에 파견된 수방사 군인들이 기무사 602부대로 보고하면, 602부대가 재향군인회에 알려주겠다는 겁니다.


집회 일시와 장소 주체 등 집회 개요만 알려줘도 맞불집회가 가능하다는 설명까지 덧붙였습니다.


MBC는 이 문건을 토대로 경로를 추적한 결과 실제로 문건의 경로대로 보고가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시민의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 조직 안에서 국군 조직이 기무사의 민간인 사찰 행위를 돕고 있었던 겁니다.


서울경찰청 측은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올해 초 정보 유출을 확인하고 자체 조사를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문제가 불거지자 수방사는 서울 시경 파견단을 지난 3월 부대로 복귀시켰고, 은밀한 작전이 진행되던 601호 지도관실은 폐쇄됐습니다.


당시 이른바 위수령 논란이 시작되던 시점이었습니다.


MBC뉴스 유충환입니다.


유충환 기자 (violet1997@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