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26060058418


손혜원, '故 노회찬 조롱' 자유한국당 곽상도에 "인간의 탈 쓴 악마"

권준영 기자 입력 2018.07.26. 06:00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경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사망을 조롱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손 의원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곽상도 의원 “노회찬, 이중성 드러내도 무방한 그곳에서 영면하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곽 의원을 향해 “인간의 탈을 쓴 악마가 아닐까”라고 말했다.


앞서 곽상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회찬 대표는 여야 원내대표단의 일원으로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서도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적 없다’고 하더니 유서에서는 돈을 받았다고 했다”라며 “원내대표로서 드루킹 특검 법안을 적극 반대한 모습에서 진보정치인의 이중성을 본 것 같아 애잔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이중성을 드러내도 무방한 그 곳에서 영면하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이어 “故 노무현 대통령도 2003년 불법 대선자금 수사 때 불법자금과 이중성으로 국민의 지탄을 받은 바 있다”며 “2003년 12월 당시 노 대통령은 이회창 후보 불법 자금의 10%가 넘으면 사퇴하겠다고 약속했는데, 10%를 넘었음에도 사퇴하지 않았다. 한나라당은 당시 시세 1300억원의 천안연수원을 국가에 헌납했지만 ‘노무현 정당’은 세비를 모아 갚겠다고 해놓고 지키지 않았다”고 피력했다.


뿐만 아니라 곽 의원은 “진보정치의 이러한 이중적인 행태는 결국 자신의 목표를 위해서 수단은 상관없다는 목표지상주의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며 “좌파 진영은 말만 앞세우고 행동이 뒤따르지 않는 언행 불일치의 이중적인 모습을 국민들이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하지만 곽 의원이 올린 이 글은 얼마 지나지 않아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결국 그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권준영기자 sestar@sedaily.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