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28201808181?s=tvnews


37개 기관 '자료 48만건' 쥔 심재철..추가 폭로 후폭풍 예고

박유미 입력 2018.09.28 20:18 


[앵커]


심재철 의원이 재정정보시스템을 통해 내려받은 자료는 청와대에만 국한된 게 아닙니다. 전체 48만 건에 달하고, 대법원, 헌법재판소 등 37개 기관의 민감한 정보가 담겼다는 게 기재부의 설명입니다. 자료가 불법으로 유출됐다는 논란도 심각한데, 내용이 공개될 경우 파장도 클 거란 이야기가 나옵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내려받은 자료는 48만 건에 달한다는 게 기재부의 설명입니다.


기재부, 국세청과 같은 심 의원이 소속된 기재위 기관만이 아니라 국무총리실, 법무부, 대법원, 헌법재판소,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등 37개 기관에 달합니다.


이 때문에 외교안보 관련 정보 활동과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총리 등 정부 고위직 인사의 동선, 식자재나 시설관리 업체의 정보 노출이 우려된다는 것이 청와대와 기재부의 설명입니다.


[김용진/기획재정부 2차관 (어제) : 업무추진비뿐만 아니라 각종 물품이나 용역구입비, 행사비, 관서나 기관 운영경비, 이런 것들이 들어 있습니다. 주요 인사가 누구를 자주 만나는지…]


그러나 심 의원은 추가 폭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한국당 관계자는 "청와대뿐 아니라 기관별 업무추진비의 개인적인 사용과 카드 현금화 실태 등을 추가로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심 의원이 확보한 자료에 광범위한 예산 정보가 담겨있기 때문에, 자료를 취득한 과정은 물론, 공개 자체에 대한 위법 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