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10214216174?s=tv_news


아베 정부-극우 매체 '한국 때리기' 가짜뉴스 공조

신진 입력 2019.07.10 21:42 


[앵커]

"한국이 북한의 핵무장을 방조하고 있다"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한 온라인 매체에 실린 기사이지요. 아베 총리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안보문제를 연결짓는 발언을 잇달아 내놓고 있는데, 가만히 살펴보면 일본 내 일부 매체들의 이런 가짜뉴스들을 근거로 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우리나라의 일부 보수 매체와 정치권의 주장도 아베 정부가 황당한 논리를 펼치는데 활용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먼저 일본 일부 매체들의 보도 행태를 신진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지난 4일 일본 온라인 매체 '데일리 신초'의 기사입니다.


"한국이 북한의 핵무장을 방조한다"며 "북한의 해상 불법 거래 선박에 대한 국제 감시망에도 참여하지 않고 있다"고 썼습니다.


"북한과 가까운 좌파 문재인 정권이 묵인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고도 주장합니다.


수출 규제 대상인 에칭 가스도 언급합니다.


우라늄 농축에 쓰이는 물질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북한 뿐 아니라 핵무장을 돕는 한국도 제재해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호소할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3일 뒤인 지난 7일, 아베 총리는 참의원 선거 방송 토론에서 똑같은 논리를 펼쳤습니다.


수출 규제 조치를 대북제재 문제와 연관지어 "한국은 제재를 지키고 있다고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말한 것입니다.


[호사카 유지/세종대학교 교수 : 아베 정권에서 그러한 매체를 이용하면서 여론전에 나섰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베 정권의 기간지처럼 그런 기사를 계속 냅니다. 하나의 여론몰이입니다.]


또 다른 일본의 극우 월간지 '정론' 4월호 입니다.


"통일한국이 일본을 습격한다면?"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이 실렸습니다.


"한국이 일본의 항공기와 함정을 공격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사회에 증오를 품고 있고, 북한을 환상의 고향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이정회·오은솔)


◆ 관련 리포트

사린가스로 전용할까 수출 규제?…일 '가짜뉴스 선동전'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458/NB11847458.html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