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23094836435


일본 신문 "수출규제 1년, 타격은 일본 기업이 받았다"

이세원 입력 2020.06.23. 09:48 


"반도체 생산 지장 없었다..급소 찌르기 올바른 것인지 의문"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선 불매 운동(CG)  [연합뉴스TV 제공]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선 불매 운동(CG) [연합뉴스TV 제공]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언론은 일본 정부가 징용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 지 곧 1년이 되는 가운데 이로 인해 정작 피해를 본 것은 일본 기업이라고 지적했다.


도쿄신문은 23일 지면에 실은 '타격은 일본 기업에'라는 제목의 서울 특파원 칼럼에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에 관해 "오히려 일본 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공급 불확실성이 높아져 한국 경제가 큰 타격을 입는다는 우려도 있었지만, 업계 세계 최대인 삼성전자를 비롯해 반도체 생산에 지장이 생기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진단했다.


한국 기업이 수출 규제 강화에 대응해 부품·소재 등의 일본 의존도를 줄이고 주요 3품목은 물론 그 밖의 다른 소재까지 일본 외 국가로부터 공급받는 사례가 나오는 등 수출 규제가 역으로 일본 기업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다.


도쿄신문은 수출 규제 강화를 계기로 한국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장기화하고 닛산(日産)자동차나 유니클로와 같은 계열인 패션 브랜드 지유(GU)가 한국 철수를 결정하는 등 사태도 발생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일본 정부 대응에서 가장 문제는 수출관리를 강화한 배경에 전 징용공(징용 피해자) 소송이 있다는 점"이라며 "한국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려고 한 의도를 이해할 수 있지만, 경제의 '급소'를 찌르는 방식이 올바른 것이었는지 의문이 강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sewonlee@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