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186284


조선일보 폐간 청원 열흘만에 13만명 돌파

CBS노컷뉴스 정재림·박송이 기자 2019-07-22 11:20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조선일보를 폐간해달라는 청원이 청와대 게시판을 달구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일본 극우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는 가짜뉴스 근원지 조선일보 폐간 및 TV조선 설립허가취소'라는 제목의 청원이 22일 13만 명을 돌파했다. 


청원이 올라온 지 11일 만이다.


청원자는 지난 11일 올린 글에서 "조선일보가 언론사로서의 기능을 더이상 하지 못하도록 폐간처분을 해주실 것과, 계열방송국인 TV조선 또한 개국허가를 취소해주실 것을 청원한다"며 "(이들의 언론사는) 거짓뉴스로 여론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모든 언론사를 통틀어 조선일보가 과거에 보도한 가짜뉴스에 대해 정정보도를 가장 많이 한 신문사임을 이유로 법원의 판결에 따라 폐간조치시키고, 거대 언론사의 여론호도 횡포에 맞서 싸워달라"며 청원 동의를 촉구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일본의 경제보복 전후에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일본에 제공하는 과정에서 "매국적인" 제목으로 바꿔달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와함께 자사의 기사 댓글에 붙은 편향적인 글을 일본어로 번역한 '댓글기사'를 일본에 제공해 일본 내 여론을 왜곡해왔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한편, 청와대는 게시 한 달 이내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 한 달 이내에 대통령 수석비서관을 비롯해 각 부처 장관 등이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yoongbi@c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